헬스골프<74> 페어웨이 우드 정복하기
헬스골프<74> 페어웨이 우드 정복하기
  • 제이슨 강
  • 승인 2012.11.19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이슨 강 프로
골퍼들은 보통 페어웨이 우드를 ‘다목적 병기’라고 부르지요. 평평한 바닥과 낮은 무게중심, 얕은 로프트의 클럽 페이스와 중량감이 더해져 다양하고도 손쉬운 샷이 얼마든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파5홀의 주로 200야드가 넘는 세컨드샷에서 사용하지만 짧은 파4홀의 티샷, 그린 주변의 칩샷용으로도 효과 만점이에요. 하지만 아마추어 골퍼들은 어설프게 3번 우드(스푼)를 꺼내들었다 OB를 냈던 아픈 기억을 누구나 안고 있을 겁니다.

스윙의 리듬과 템포 유지가 관건

페어웨이 우드는 왜 치기 힘들까요? 우선 공을 띄워 멀리 보내고 싶어하는 욕심 때문입니다. 모든 클럽은 길이와 무게, 각도가 다를 뿐 스윙은 한 가지예요. 모든 샷의 거리와 구질, 탄도는 클럽의 종류와 공을 놓는 위치에 따라 달라진다는 말이지요.

아마추어 골퍼들의 5번이나 7번 우드샷 성공률은 평균 50%, 3번 우드는 30%에 지나지 않습니다. 공을 띄워 멀리 보내고 싶은 잠재된 욕구가 스윙을 망치는 겁니다. 결국 페어웨이 우드샷의 핵심은 스윙의 리듬과 템포를 유지하는 것이라 볼 수 있어요.

어깨회전을 충분히 하라 

▲ 백스윙을 낮고 길게 뽑아야 쓸어치는 사이드 블로가 잘 이루어진다.하지만 채를 의도적으로 너무 많이 빼면 자칫 머리가 많이 움직여 오히려 뒤땅을 내기 쉽다.
거리를 늘리려는 욕심은 늘 골퍼의 스윙을 빠르게 만듭니다. 어깨회전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백스윙 톱이 이뤄지고 급하게 다운스윙을 시작하지요. 이럴 경우 십중팔구 임팩트 때 클럽 헤드와 샤프트에 앞서 양팔이 몸 바깥으로 먼저 나가면 스퀘어한 임팩트가 이루어지지 않고 클럽 페이스가 열려 맞게 됩니다. 결과적으로 팔로만 치는 스윙이 되고 슬라이스나 토핑이 나기 일쑤예요.

우드샷의 거리는 채의 길이와 클럽 페이스의 로프트로 결정되는 것이지 후려친다고 되는 건 아닙니다. 백스윙은 낮고 길게, 최대한 천천히, 어깨회전은 충분히 이루어져야 해요. 하지만 테이크 백을 할 때 지나치게 채를 많이 빼면 자칫 머리가 움직일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좋지 않은 라이는 피하라

똑같은 페어웨이 우드라도 라이가 좋지 않을 경우에는 로프트가 큰 5번이나 7번을 사용하는 것이 공을 쉽게 띄울 수 있어요. 거리도 3번보다 멀리 나가지요. 디봇(divot) 안쪽이나 깊은 러프, 경사면의 페어웨이 우드샷은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스푼(3번 우드)을 선택할 경우 공이 잔디에 떠있을 때는 ‘OK’, 평지에 놓였을 때는 ‘Maybe’, 잔디에 박혀 있을 때는 ‘No’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헤드의 무게중심이 공보다 밑에 있어야 비로소 공을 띄울 수 있기 때문이지요. 나쁜 라이에서는 공을 정확하게 때리는 것이 우선이므로 왼발에서 약간 안쪽에 공을 두고 클럽을 짧게 잡고 찍어 치는 것이 좋습니다.

다운 블로가 아니라 사이드 블로

▲ 최저점에서 약간 올라갈 때 타점이 형성돼야 스핀양이 줄어들고 비거리가 많아진다.

페어웨이 우드샷에서는 최저점에서 약간 올라갈 때 타점이 형성돼야 좋아요. 그래야 스핀양이 줄어들고 거리가 많이 납니다. 최저점에서 타점이 형성되면 스핀이 많아지고 거리도 줄어듭니다.

또한 디봇 자국이 생겨서는 안 됩니다. 잔디를 비로 쓸어내는 듯한 느낌을 얻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체중이동이 이뤄져야 합니다. 롱아이언이든 우드든 긴 채를 잡을 때는 아예 목표거리보다 20야드 정도 짧게 친다고 생각하면서 부드럽게 스윙을 하면 샷의 거리는 어느새 목표치에 도달해 있을 거예요.

플랫 스윙은 토핑이나 슬라이스 초래

▲ 페어웨이 우드는 채가 길기 때문에 백스윙이 플랫하게 이루어지기 쉽다. 백스윙 때의 스윙궤도는 생각보다 업라이트하게 원을 그려줘야 토핑이나 슬라이스를 줄일 수 있다.

페어웨이 우드샷을 할 때는 백스윙을 뒤로 낮게 끌고 나가면서 들어올리는 업라이트 스윙이 필요합니다. 평소 등 뒤에 벽이 있다고 생각하며 스윙을 하면 도움이 됩니다.

페어웨이 우드는 드라이버처럼 샤프트가 길어 스윙궤도가 지면 쪽으로 낮아지는 플랫(flat) 스윙은 토핑 혹은 슬라이스를 내는 원인이 되지요. 페어웨이 우드샷도 기본적으로 원운동이 가장 중요합니다. 모든 스윙궤도가 왜곡된 원을 그린다면 좋은 샷을 만들어내기 어렵다는 사실을 잊지마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제이슨골프(주) 대표인 제이슨 강 프로는 미국 PGA Class A 멤버로 미 프로골프휘트니스협회 회원이자 타이거우즈골프재단 지도자다. 조선일보, 월간중앙, 골프매거진, 골프다이제스트 등에 골프레슨 칼럼을 게재했고 SBS골프채널 레슨프로그램 진행자로도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