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원의 칼럼] 의료는 ‘소비경쟁’ 분야가 아니다
[개원의 칼럼] 의료는 ‘소비경쟁’ 분야가 아니다
  • 이경록
  • 승인 2013.06.07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경록 원장(애플치과)
핸드폰 회사들은 연말이 가까울 무렵이면 새 상품을 출시하여 소비자의 찬사와 함께 엄청난 수익을 올리고 있다.

연말이면 상품의 평가를 받는 곳이 많겠지만, 이와 비슷하게 겨울마다 소비가 늘어나는 곳이 또 하나 있다. 바로 병원이다. 추워진 날씨로 인해서 아이와 어른 할 것 없이 소아, 내과 등의 병원을 찾게 된다.

그런데 병원의 대박은 뭔가 다르다. 소비증가에 대한 ‘성공’도 없을뿐더러 별로 바람직하지도 않다. 그냥 아픈 사람이 많아졌다는 의미일 뿐 상품시장의 매출증대와는 느낌 자체가 다르다.

‘병원이 붐빈다’는 건 ‘병든 사람이 많다’는 뜻이다. 반대로 ‘병원이 빈다’는 것은 환자가 없거나 아픈 환자가 병원에 가질 못한다는 의미다. 이런 점이 다른 업종과 근본적인 차이를 보여준다.

그러므로 의료업은 장사속으로 ‘소비경쟁’을 시켜서는 곤란한 분야이며, 단지 몸이 아픈 사람이 안심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게 운영되도록 해야 한다. 마치 한국전력이 전기소비를 조장하지 않는 것과 비슷하다.

의료업의 또다른 특징은 소비자의 평가가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이 점은 변호사, 자동차수리 등 다른 전문분야와 마찬가지다. 환자 자신이 받은 진료의 과정과 결과가 가장 적절한 치료였는지에 대해 스스로 알 길이 없다.

선진적 의료를 운영하는 국가에서는 이러한 의료의 부작용과 위험성을 일찍이 간파하고 의료업을 시장자율에 맡기기보다는 감시와 제도를 통하여 환자를 돈으로 대하며 부당한 일을 당하지 않도록 제도화하고 노력한다.

그 대신 치료를 열심히 하고 환자에게 양심적으로 일하는 의사들이 장사의 실패로 망하는 일이 없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두고 있다.

지금 우리나라의 의료사정을 보면 대다수의 병의원들이 수익률만을 좇다 보니 검증되지 않은 시술의 과장광고나 비보험시술의 집착, 불필요한 치료의 권장 등 부작용이 폭증하는 상황이다. 그 과정에서 환자는 피해를 보고도 구제받지 못하거나 혹은 그 피해 사실조차 모르고 지내기도 한다.

의료분야에 무분별한 마케팅기법을 이용하여 소비자의 무지를 기반으로 장사질을 하는 것이 과연 올바른 일일까. 국가적인 차원에서 규제가 절실해 보인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