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중독 의사, 타병원서 도둑질까지
마약 중독 의사, 타병원서 도둑질까지
경찰, 마약 훔쳐 투약한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 배지영 기자
  • 승인 2014.01.08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직 의사가 다른 병원에 몰래 들어가 마약을 훔쳐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진천경찰서는 7일 병원에 침입해 마약을 훔쳐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등)로 현직 의사인 이모(33)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구랍 15일 오전 2시께 진천군의 한 병원 약제실에 침입해 약제 보관 캐비닛 잠금 장치를 부수고, 마약 6종과 향정 4종 등 200여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훔친 마약의 일부를 현장에서 투약하기도 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이전에도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 이씨는 “응급실 전문의로 일하면서 쌓인 업무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