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계, 의협 총파업 투쟁에 ‘떨떠름’
병원계, 의협 총파업 투쟁에 ‘떨떠름’
"의협 파업투쟁 실패할 수밖에 없어" … "올바른 방법 아니야"
  • 배지영 기자
  • 승인 2014.01.1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성길 중병협 회장
중소병원계 수장이 “대한의사협회의 파업투쟁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혀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백성길 대한중소병원협회 회장은 14일 ‘대한병원협회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백 회장은 “의료계에는 병원협회와 의사협회 두 축이 있는데 의사협회가 병원 측을 도외시하고 (파업을) 진행하는 것은 벌써 실패한 것과 다름없다”며 “의협의 파업투쟁은 실패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투쟁목표와 아젠다도 정확해야 한다”며 “중소병원계는 의료법인 자법인 허용에 대한 정부 정책을 법인체 보호를 위해 찬성한다”고 주장했다.

▲ 나춘균 병협 대변인
병협도 의협의 파업투쟁 계획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나춘균 병협 대변인은 “환자를 볼모로 병원 문을 닫으면서까지 파업에 나서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며 “파업은 올바른 방법이 아니다”고 못박았다.

그는 “의협이 투쟁에 나서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 행동”이라며 “논리에 맞지 않은 결정이 국민 여론의 지지를 받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복지부가 협의체를 제안한 만큼 전향적 태도로 논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