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량 많을수록 자궁내막암 위험 줄어”
“운동량 많을수록 자궁내막암 위험 줄어”
  • 이우진 기자
  • 승인 2014.07.16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동량이 많은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들에 비해 일정 수준까지 자궁내막암 위험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여성암병원 부인종양센터 주웅 교수와 하버드 보건대학원 에드워드 지오바누치 교수 연구팀은 ‘운동량과 자궁내막암 위험도에 대한 용량-반응 관계 메타 분석’이라는 논문을 통해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기존 국제 학술지에 발표된 20편의 역학 논문(환자-대조군 연구 10편, 코호트 연구 10편)을 정량적으로 메타 분석했다. 그 결과 운동이나 주당 1시간의 운동당 자궁내막암 위험도가 약 5%씩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운동 강도를 고려한 MET(아래 용어설명 참조)  시간 운동 당 자궁내막위험도는 2%씩 줄어들었다.

용량-반응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주당 15시간 운동까지, 50MET 시간 운동까지는 발병 위험도 감소치가 비례했다. 이는 운동을 많이 하면 일정 수준까지는 암 발생 위험도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주 교수는 “신체 활동 증가와 자궁내막암 예방의 관계가 체중 감소를 매개로 하는 간접적인 효과인지 신체 활동 자체가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학계의 견해 차이가 있다”며 “이번 연구는 순수한 운동 효과만을 계산한 것이므로 체중 감소에서 오는 추가적인 효과까지 고려한다면 운동에 따른 자궁내막암 위험 감소 정도는 더 클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암학술지(IJC) 2014년 8월호에 게재됐다.

<용어 설명>

* MET : 운동 강도를 표시하는 단위로서 신체 활동의 정도에 따라 가장 낮은 1MET부터 가장 격렬한 10 MET까지 있다. 같은 시간 동안 운동을 하더라도 운동 강도를 더 세게 한 사람은 MET-시간 수치가 높아진다. 예를 들어 두 사람이 각각 2시간 동안 운동을 했을 때, 천천히 걷기(2.3 MET)를 한 사람은 2.3METx2시간=4.6 MET-시간, 조깅(7.0MET)을 한 사람은 7.0METx2시간=14.0 MET-시간으로 표시할 수 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