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다국적사 독점깨는 국산신약 … 제약주권 보인다 다국적사 독점깨는 국산신약 … 제약주권 보인다
line 타병원도 믿고 보내는 방사선융합수술센터의 비결은? 타병원도 믿고 보내는 방사선융합수술센터의 비결은?
line ‘공동 생동 제한’ 이슈에 소규모 제약사들 ‘걱정’ ‘공동 생동 제한’ 이슈에 소규모 제약사들 ‘걱정’
HOME 의료계 영상뉴스
세계는 지금 헬스케어 기술전쟁 중 [동영상]첨단 기술 개발하는 구글 … 한국의 원격의료는 휴대폰 진료 불과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4.07.31 09:49
  • 댓글 0

지금 세계 IT 업계의 화두는 ‘헬스케어’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헬스케어 관련 기술의 경쟁에서 크게 뒤쳐지고 있는 게 사실이다. 일각에서는 정부의 원격의료 시범사업 추진에 대한 의료계의 반발 등이 헬스케어 사업의 장애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과연 그럴까. 헬스케어 산업 발전의 장애물은 정부 자신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지난달 26일(현지시간) 열린 ‘구글 개발자대회 2014’에서 보건의료계에 있어 큰 획을 그을 것으로 전망되는 발표가 있었다. 바로 ‘구글핏’(Google Fit)의 공개다.

지난달 26일(현지시간) 열린 Google I/O 2014 - Keynote 영상. 안드로이드를 이용한 웨어러블 기기에 대한 내용은 49분부터(구글 안드로이드 엔지니어링 담당 데이비드 싱글톤 이사), ‘구글핏’에 대한 내용(엘리 파워스 구글플레이 프로덕트 매니저)은 2시16분 경부터 볼 수 있다. 참고로 삼성전자는 구글핏 플랫폼 파트너사에서 제외됐다.

구글핏이란 건강관리를 위한 플랫폼으로, 인체 신호를 분석한 데이터를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앱)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예를 들어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웨어러블기기를 착용한 사용자의 심장박동수를 체크하거나 수면습관을 기록하면 구글핏은 이를 스마트폰에 전달, 사용자의 건강상태나 운동량 등을 체크해 준다.

얼핏 보기엔 단순해 보이지만, 이같은 플랫폼의 확대는 보건의료계에 혁명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특히 관리가 중요한 만성질환자들의 치료에 있어서는 신약의 등장 이상으로 큰 패러다임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예를 들어 심혈관 질환이 있는 노인이 구글핏을 이용한 심장박동 측정기를 차고 있다가 갑자기 혈압이 오르면 위험 경고를 스마트폰에 전달하게 된다. 그리고 이 내용은 바로 주변의 의료기관에 전달돼 응급구조반이 출동할 수 있게 된다. 의사는 심박동의 변화기록을 체크해 노인에게 맞는 의료조치를 할 수 있다.

심장박동 측정기는 지금도 개발돼 있는 기술이기 때문에 그리 특별할 것이 없다. 하지만 구글이 비밀연구소인 ‘구글X’에서 눈물을 사용해 체내 혈당 수치를 측정하는 렌즈 형태의 웨어러블 기기를 다국적제약사인 노바티스와 함께 개발중인 사실을 감안하면 앞으로 보건의료 기술은 혁명적 변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현재 공개된 내용을 보면 구글이 가장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보여주고 있다. 게다가 구글의 구글핏은 오픈 플랫폼이어서 서드파티(참여업체)가 들어올 수 있는 폭이 가장 넓고 그만큼 IT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다만, 이같은 기술은 구글만이 연구하는 것은 아니다.

애플은 6월2일(현지시간) 세계 개발자회의(WWDC)에서 헬스 앱과 헬스 킷을 각각 공개한 바 있다. 헬스 앱은 iOS 8의 일부로 아이폰, 아이패드 등에 탑재돼 외부 기기를 통해 측정한 몸무게, 심장박동수, 혈압, 혈당 등을 관리하면서 환자의 건강 상태를 점검할 수 있다.

삼성 역시 자체 개발한 플랫폼인 ‘S헬스’와 웨어러블 기기인 ‘기어핏’을 출시했고, LG전자도 ‘LG 라이프밴드 터치’와 ‘심박 이어폰’을 출시하는 등 스마트 헬스케어 시장을 노리고 있다.

구글핏, 한국시장에서는 무용지물 

하지만 이러한 기술들은 한국시장에서 무용지물에 가깝다. 스마트폰에 탑재된 측정 기술이나 스마트폰에 연결돼 사용되는 측정기기 등이 의료기기로 인정받은 예가 없어 구글핏이 국내에 들어오더라도 진단 및 치료용으로 사용되기 어렵기 때문이다.

실제로 심박수 체크 기능을 넣은 삼성의 스마트폰 ‘갤럭시S5’은 까다로운 의료기기법 때문에 출시에 어려움을 겪었다. 삼성전자는 결국 ‘갤럭시S5’를 의료기기가 아닌 레저·스포츠용으로 허가받는 길을 택해 구글핏 등과 연동돼 의료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포기했다.

단순히 사용자의 건강정보를 파악하는 데 그치지 않고, 의료진이 환자의 건강상태를 원격으로 파악할 수 있어야 ‘구글핏’ 등이 빛을 발할 수 있는데, 한국은 지금 ‘원격의료’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만으로도 의료계와 시민사회단체들의 반발을 사고 있는 상황이다.

구글핏이나 애플의 헬스 앱은 개인 진단 정보를 해외 본사에 전송하는 기능이 있는데, 의료정보의 해외 반출이 금지되고 있는 것도 장애로 꼽힌다.   

   
▲ 엘리 파워스 구글플레이 프로덕트 매니저가 구글핏 플랫폼을 소개하고 있다.

헬스케어 기술 발전, 원격의료 빌미 돼선 안돼

이는 어디까지나 현재의 상황이다. 선진 IT기술이 환자들에게 ‘특별한’ 혜택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언제까지 막을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러한 기술 개발 없이 원격의료 허용을 추진하고 있는 정부 정책에 대해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복지부에 따르면 현재 정부가 추진 중인 원격의료 시범사업은 크게 두 가지로 진행된다. 첫째는 스마트폰, 일반전화, PC(영상통신장비 포함) 등을 이용한 원격 모니터링 및 상담·교육 (진단과 처방은 제외), 두 번째는 의료기기로 측정한 데이터를 스마트폰의 앱을 이용해 전송하는 것이다. 

이같은 내용들은 구글핏을 이용한 원격의료와 비교하면 매우 낮은 수준의 기술력 활용이라고 할 수 있다. 정부안 중 첫 번째는 단순히 영상통화로 대면진료를 대신하는 것이고, 두 번째는 구글핏 등과 비슷해 보이지만, 의료기기와 스마트폰을 연결해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의료기기로 측정한 데이터를 수기 등의 방법을 이용해 입력하고, 이를 의료인에게 전달하는 수준에 그친다.

의료인은 이같은 수준의 원격의료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노환규 전 회장은 지난 1월 국회 토론회에서 “구글에서 눈물을 이용해 당뇨 진단을 한다는 뉴스를 봤다. 이런 게 진짜 원격 진료다. 정부안은 휴대전화 진료에 불과하다”며 정부의 ‘엉성한’ 원격의료 추진방안을 비판한 바 있다. 

이러한 상황을 감안하면,  선진 헬스케어 기술 개발과 정부가 추진중인 원격의료 시범사업은 전혀 다른 것으로 보아도 무방하다. 만일 정부가 세계 추세를 따르고자 했으면 그에 걸맞은 기술개발부터 지원하고, 검증 절차를 밟는 것이 순서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이동근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