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부잣집에 여섯번째 딸 태어나
딸 부잣집에 여섯번째 딸 태어나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4.10.25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가족 1자녀 출산이 보편화되면서 저출산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0월 21일 명지병원 분만실에서 딸 다섯의 딸 부잣집에 여섯째 딸이 자연분만으로 태어나 화제가 되고 있다. 

경기도 고양시 황규성, 정영희 부부는 이날 오전 8시 17분 기다리던 2.75kg의 건강한 여섯째 딸을 출산했다.

황씨는 "부부가 모두 아이들을 좋아하다보니 대가족을 이루게 됐다"며 "여섯째 아이가 우리 가정에 큰 축복이 되는 느낌이어서 태명도 '축복이'로 지어주었다"는 말로 다둥이 가족 가장으로서의 기쁨을 표했다.

황씨는 "사정상 다섯째는 제왕절개를 했지만, 여섯째는 자연분만으로 아기를 낳고 싶은 것이 우리 부부의 바람이었다"며 "다른 병원에서는 제왕절개를 할 수 밖에 없다고 했지만 분만실 경험이 풍부한 명지병원 박인철 교수께서 자연분만을 유도해 주셔서 건강한 여섯째를 만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 경기도 고양시 황규성·정영희씨 부부가 여섯번째 딸인 축복이를 출산한 후 자녀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황씨는 “여섯째 아이가 우리 가정에 큰 축복이 되는 느낌이어서 태명도 '축복이'로 지어주었다”고 말했다. 뒷쪽은 명지병원 산부인과 박인철 교수. 단란한 가족·가정
이번 출산으로 황씨 부부는 첫째인 다솜이(15)를 비롯해 가람(12), 다빈(10), 가온(6), 은솔(3)이 등과 함께 여섯 자매의 단란한 가정을 이루게 됐다.

박인철 교수는 "산부인과 의사로서 출산율이 떨어지는 추세가 안타깝다"며 "요즈음 보기 드문 다둥이 가족인 축복이네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도록 퇴원 후에도 관심을 갖고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고양시 소재 제60보병사단에서 상사로 근무중인 황 씨는 "여섯 딸아이 중 한명쯤은 아빠의 뒤를 이어 여군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며 활짝 웃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