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C 가격 천차만별, 구입가 미만 사례 포함”
“OTC 가격 천차만별, 구입가 미만 사례 포함”
약사회 “판매자가격표시제 폐지해야” … 소비자연맹 발표 해명
  • 송연주 기자
  • 승인 2014.11.2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약사회가 다국적 제약사의 일반의약품 가격이 약국마다 천차만별이라는 한국소비자연맹의 발표와 관련, “구입가 미만으로 판매한 불법약국사례가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해명했다.

대한약사회는 20일 ‘한국소비자연맹 일반의약품 가격조사결과 관련 대한약사회 입장’이라는 글을 통해“일반의약품은 제약사 또는 도매상에서 약국에 공급한 가격 미만으로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행위가 엄격히 금지돼 있는데, 이번 조사에는 판매가격 착오 또는 약사법을 위반해 구입가 미만으로 의약품을 판매한 불법약국 사례가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연맹이 발표한 일반의약품 가격조사 결과 약국간 최고값과 최저값의 차이가 최대 200%인 것으로 나타났다. ‘둘코락스 좌약’의 차이가 200%로 가장 컸으며, 최저 1000원에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약사회는 “둘코락스 좌약의 주요 도매상의 약국 출하가격을 확인한 결과 최저 1700원에서 최고 1800원에 공급되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일반의약품의 국내 판매가격이 해외 평균가보다 비싸다는 조사결과와 관련, “제약사 및 도매상이 약국에 출하하는 가격이 높은 것이지 판매장소를 약국으로만 한정해 가격이 높다는 것은 잘못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실제 외국과 가격 차이가 크다고 발표된 의약품의 약국 마진율은 ‘센트룸실버정12.6%’, ‘카네스텐크림 16.3%’에 불과하다는 게 약사회 설명이다.

약사회는 “소비자연맹은 일반약 안전성에 대한 교육과 홍보가 충분히 이뤄진다면 판매채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미 24시간 편의점 대상으로 안전상비의약품 약국외 판매를 허용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약사회의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실태조사 결과 73.5%가 판매량 제한 등 준수사항을 위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판매채널 확대는 의약품 오남용 증가 등의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입증됐기 때문에 수용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약사회는 “의약품은 질환 발생시 긴급하게 복용해야 되는 특수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행 판매자가격표시제도는 일반공산품과 같이 약국간 가격 경쟁을 조장해 소비자의 의약품 가격에 대한 혼란과 불신을 초래하고 있다”며 “따라서 의약품에 대한 소비자 신뢰 구축을 위해 현행 판매자가격표시제도를 폐지하고, 의약품 정가제 또는 표준소매가제도 등 새로운 가격제도 도입을 건의한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