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감염자 10명 중 8.7명 성관계가 원인”
“에이즈 감염자 10명 중 8.7명 성관계가 원인”
93%가 남성 환자 … 감염 경로 알 수 없는 경우도 10%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4.11.30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 환자 10명 중 8.7명은 감염 경로가 성관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자 평균연령은 46세였으며, 10명 중 9명 이상이 남성이었다. 

서울성모병원 감염내과 연구팀은 국내 19개 병원에서 치료 중인 1096명의 에이즈바이러스(HIV) 감염환자를 대상으로 2006년부터 2013년까지 역학 조사한 이같은 내용의 논문(Korea HIV/AIDS Cohort study, 2006-2013)을 국제감염질환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Infectious Diseases) 최신호에 발표했다.

이 논문에 따르면 조사 대상 HIV 감염자 중 남성은 92.7%였다.  감염 경로는 성관계가 86.9%(953명)로 압도적이었고, 이어 수혈 또는 혈액 접촉 2.3%(25명), 정맥주사 0.4%(4명) 등으로 분석됐다.  경로를 알 수 없는 경우도 10.4%(114명)나 됐다.

에이즈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생하는 기회질환은 특정 부위에 흰색 솜이 덮인 것처럼 보이는 칸디다증 16.1%(176명), 결핵균 감염 12.4%(136명), 주폐포자충이라는 기생충 감염에 의한 폐렴 11%(121명), 신경계 질환이나 정신지체, 동맥경화 등을 일으키는 거대세포바이러스(CMV) 질환 4.7%(52명), 대상포진 4.0%(44명) 등의 순이었다.

미국과 아프리카 등지에서 유병률이 높은 카포시 육종(피부종양)과 톡소 플라즈마(기생충 감염)는 각각 0.7%(8명), 0.4%(4명)로 적은 편이었다.

HIV 감염으로 진단됐을 당시 환자의 13.8%(151명)은 에이즈 발병 상태에 있었는데 가장 흔한 에이즈 증상은 주폐포자충 폐렴(60.3%, 91명)이었다. 이어 결핵균 33.1%(50명), 식도 캔디다증(곰팡이로 인한 염증) 25.2%(38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이번 추적 연구기간 동안 사망한 환자는 26명(2.4%)으로 집계됐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