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엠에스, 8일부터 이틀간 일반투자자 청약
녹십자엠에스, 8일부터 이틀간 일반투자자 청약
  • 송연주 기자
  • 승인 2014.12.0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닥 시장 상장을 앞둔 진단시약 및 혈액백 전문기업 녹십자엠에스는 8~9일 일반투자자 청약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일반투자자 청약은 전체 공모 물량의 20%인 40만주로, 공모가는 공모 희망가(5000원~5800원)보다 높은 6000원이다.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전체 공모 물량의 60%인 120만 주에 대해 지난 2일과 3일 이틀간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516개의 기관투자자가 참여했으며 경쟁률은 474 대 1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녹십자엠에스의 총 공모 규모는 120억 원으로 결정됐다.

공모자금은 혈액백 관련 노후 장비 교체 및 증설 등 생산 설비 투자, 신규 장비 및 감지 키트 등 연구 개발, 원자재 구매 등에 활용될 계획이다.

녹십자엠에스는 녹십자 내 진단사업 파트로 시작해 지난 2003년 12월 분사했다. 질병의 진단과 예후판단 및 치료에 관계되는 검사를 수행하는 진단시약사업, 혈액의 채혈 및 보존을 위한 혈액백사업, 신부전증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혈액투석액 사업, 가정용 의료기기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올해 9월 말 기준으로 녹십자가 53.66%의 지분을 보유 중인 최대주주다.

녹십자엠에스의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600억원으로 이는 전년 대비 37% 성장한 수치다. 또 영업이익은 39억원, 당기순이익은 32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각각 69 %, 100% 성장했다. 이 회사의 올해 3분기까지의 누적 실적은 수출 증가와 사업 부문별 고른 성장세로 이미 전년도 실적을 크게 뛰어넘은 상태다.

길원섭 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앞으로 매년 다수의 진단시약 제품을 출시할 계획을 지니고 있으며, 분자진단 및 면역진단, 혈액백 부문 등에서 신규 제품을 개발해 매출 확대를 이룰 것”이라며 “향후 연구개발 로드맵이 이미 짜여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