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학회, C형간염 치료·예방 인식 고취 주력
간학회, C형간염 치료·예방 인식 고취 주력
맞춤 교육 및 검진 기회 제공
  • 송연주 기자
  • 승인 2014.12.0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간학회는 마약 투약 경험자들에게 만성 C형간염 치료 및 예방에 대한 인식을 고취시키고자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진행한 ‘만성 C형간염 동행(同幸)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9일 밝혔다.

간학회가 대구마약퇴치운동본부 및 국립부곡병원과 함께 실시한 이번 캠페인은 만성 C형간염의 주요 감염 경로 중 하나인 마약류 및 주사제 사용 남용자들과 만성 C형간염의 예방에서부터 치료까지 ‘동행(同幸)’한다는 취지로 진행됐다.

C형간염 바이러스는 우리나라 만성 바이러스 간염의 두 번째 흔한 원인으로 C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 중 55~89%가 만성 간염으로 진행된다. C형간염은 간경화, 간암의 주 원인이 되는 위험한 질환임에도 환자의 70~80%는 아무런 증상을 느끼지 못해 감염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질환으로 악화시키는 경우가 많다. 특히 2007~2011년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정맥주사 약물남용, 주사침 찔림, 과거 수혈 이력, 문신이 유의한 C형간염의 위험인자로 밝혀졌다.

이러한 이유로 마약 투약 경험자에서 높은 C형간염 유병률을 보이는데, 우리나라 교도소 수감자의 경우 57~79.2% 유병률을, 보호관찰소 및 가석방 재활 프로그램 참여자의 경우 48.4%의 유병률을 보이고 있으나, 질환에 대한 낮은 인식 등으로 예방과 치료가 체계적으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 대한간학회는 마약 투약 경험자들에게 만성 C형간염 치료 및 예방에 대한 인식을 고취시키고자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진행한 ‘만성 C형간염 동행(同幸) 캠페인’을 마쳤다.

간학회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총 세 차례 걸쳐 마약 투여 경험자들이 수감되어 있는 교도소를 직접 찾아가 마약 투여 시 주사제 사용으로 인한 C형간염 감염의 위험성을 강조하고, 마약 투여 재발 방지를 위한 교육을 이례적으로 실시했다.

국립부곡병원에서 진행된 캠페인에서는 마약 투약 경험 환자 및 일반 환자들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C형간염 항체 테스트를 실시하고 현장 테스트에서 양성반응을 보인 참여자 중 희망자에 한해 C형간염 확진 검사를 진행했다. 검진뿐 아니라 양산부산대학교병원 간센터 윤기태 교수의 만성 C형간염에 대한 강의와 국립부곡병원 정신건강과 신정욱 부장의 약물남용과 정신건강에 대한 강의도 진행됐다.

간학회 홍보이사 안상훈 교수(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는 “통상 재소자 대상 캠페인은 성사되기까지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이러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이번 캠페인을 통해 만성 C형간염에 대한 올바른 질환 정보가 절실한 마약 투약 경험자 및 환자들에게 그 치료와 예방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현장 검진의 기회를 제공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