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명 바꿔가며 장기입원 … 보험금 1억9천여만원 챙겨
병명 바꿔가며 장기입원 … 보험금 1억9천여만원 챙겨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4.12.12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명을 바꿔가며 장기 입원해 보험금을 받아 챙긴 사람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주부 A(53·여)씨 등 5명을 사기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의 범행을 묵인한 혐의(사기 방조)로 서울의 한 요양병원장 B(43)씨도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5명은 B씨가 운영하는 병원에 입원, 각종 병명을 동원해 장기입원하는 수법으로 모두 1억9000여만원의 보험금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중에는 보험설계사, 간병인 등도 있었다.

특히 A씨는 2012년 6월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이 병원에 입원, 올해 7월까지 당뇨, 목과 어깨 통증 등 병명을 바꿔가며 533일간 입원했다.

그는 6개 민간 보험사에 103회에 걸쳐 8800여만원을 받아챙겼다.

A씨 등은 통상 질병보장 보험이 질병 당 최장 120일까지 입원비를 보장하고, 180일이 지나면 같은 병명으로 다시 입원비를 보장받을 수 있다는 점을 악용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병원장 B씨는 이들의 입원요청을 받아들여 계속 입원을 허용하고 불필요한 치료를 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처음에는 실제 질병 때문에 치료 목적으로 입원했지만, 병명을 바꿔가며 같은 병원에 장기 입·퇴원을 반복한 것은 보험사기 목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