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 이상 비만 남성, 성기능 뚝”
“40세 이상 비만 남성, 성기능 뚝”
비뇨기학회 조사결과 … “뚱뚱한 남자, 전립선 크고 배뇨불편 지수도 높아”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4.12.18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세가 넘은 중년 남성이 비만일 경우, 성기능이 크게 떨어진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비뇨기과학회(회장 주명수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올해 1~10월 사이 전국 11개 대학병원을 찾은 40세 이상의 배뇨곤란 환자 1151명을 대상으로 체질량지수(BMI)와 성기능의 상관성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BMI 30 이상인 비만 남성의 호르몬 분비 수치는 3.8ng/㎖로 BMI 23 미만인 정상·저체중 남성의 5.7ng/㎖보다 낮았다. 남성 성기능 수치도 BMI 23 미만 그룹이 11.5점인 반면 BMI 30 이상 그룹은 9.4점에 그쳤다. 8~11점 사이의 성기능 수치는 중등도의 발기부전에 해당한다.

체중이 많이 나갈수록 전립선의 크기도 컸다. 일반적인 성인남성의 전립선 크기는 20㏄지만 배뇨곤란을 겪는 40대 이상 남성 중 BMI가 23 미만인 정상·저체중 그룹의 평균 전립선 크기는 25.9cc였다. BMI 30을 초과한 비만 남성들은 이보다 더 큰 33.9㏄에 달했다.

이는 중년 남성의 비만율과 전립선비대증의 연결고리가 강하다는 사실을 뒷받침해주는 것이라고 학회는 설명했다. 
 

▲ 사진=포토애플/메디포토

체중이 많이 나가는 남성은 배뇨불편 지수도 높았다. 배뇨불편은 전립선 크기가 커지면서 요도와 방광을 압박해 생기는 증상으로 빈뇨와 야간뇨, 잔뇨감 등이 대표적이다. BMI가 23 미만인 남성의 평균 배뇨불편지수는 13.2점인 반면 30을 초과한 비만 남성은 이 점수가 17.4점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서태주 비뇨기학회 홍보이사(관동의대 제일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체중과 전립선크기, 배뇨불편, 남성호르몬, 남성성기능이 모두 유기적으로 관련돼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연구결과”라며 “정기적인 검진으로 질환을 예방하고, 조기에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