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코 제네릭 출시가 그렇게 불안한가?
오마코 제네릭 출시가 그렇게 불안한가?
건일제약, 보도자료 통해 타사 제네릭 폄하 … 일부 전문지 그대로 인용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5.01.19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근경색 치료제인 ‘오마코 연질캡슐’(성분명 : 오메가-3산 에틸에스텔90)의 제네릭(복제약) 출시를 2개월여 앞두고 제조·유통사인 건일제약이 ‘반쪽짜리 제네릭’이라고 폄하하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그러나 이 보도자료는 한 제약사가 다른 제약사를 대놓고 폄하 했을 뿐 아니라, 자칫 기자들이 타사를 비난하는 것처럼 꾸며 보는 이들을 불편하게 하고 있다.

건일제약은 19일 ‘반쪽 허가 오마코 제네릭, 불안한 출발’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우여곡절 끝에 출시되는 오마코 제네릭의 허가 적응증이 ‘심근경색 후 2차 발생 예방’ 적응증을 제외한 고중성지방혈증 관련 적응증으로 축소되어, 반쪽짜리 제네릭이 될 수밖에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또 “중성지방혈증 관련 적응증도 일부만 획득하여 가장 빈번한 스타틴제제와의 초기 병용 처방에 제한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건일제약이 이처럼 공격적인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한 이유는 오마코의 일부 효능(고중성지방혈증 관련 적응증) 특허가 지난해 6월 만료되고 20여개 제약사가 제네릭 의약품을 준비하자 위기감을 느꼈기 때문으로 짐작된다. 특히 유유제약은 퍼스트제네릭인 ‘뉴마코 연질캡슐’을 3월 출시할 계획이다.

제네릭이 출시되면 오마코 오리지널 제품은 가격이 70%로 떨어지고 건일제약은 그만큼 타격을 입게 된다. 오마코는 건일제약 매출(2013년 784억714만원)의 약 절반을 차지하는 블록버스터 제품이어서 충격파는 더욱 클 수밖에 없다.

그런 이유 때문일까?

건일제약은 관련 보도자료를 마치 기자가 취재하고 쓴 것처럼 작성해 언론에 배포했다. 자료만 놓고 보면, 기자가 오마코 제네릭 제품을 평가절하하는 것처럼 읽힌다. 실제로 일부 보건의료전문지는 이 보도자료를 거의 수정없이 내보내기도 했다. (아래는 건일제약이 배포한 보도자료 원문)

반쪽 허가 오마코 제네릭, 불안한 출발
- ‘심근경색후 2차 예방’ 적응증 제외, 스타틴과 병용에도 제한 있어

우여곡절 끝에 출시되는 오마코 제네릭의 허가 적응증이 ‘심근경색 후 2차 발생 예방’ 적응증을 제외한 고중성지방혈증 관련 적응증으로 축소되어, 반쪽짜리 제네릭이 될 수밖에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고중성지방혈증 관련 적응증도 일부만 획득하여 가장 빈번한 스타틴제제와의 초기 병용 처방에 제한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마코는 GISSI-Prevention study라는 대규모 글로벌 임상을 통해 국.내외에서 ’심근경색 후 2차 예방’에 대한 적응증을 승인 받았으며, 현재 건일제약에서 국내 대규모 관찰연구를 통해 오마코의 임상적 data 확보에 주력을 하고 있다.
이러한 허가 적응증의 차이로 오리지널 제품인 오마코의 장점을 부각 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는 전문가들 예상도 있어, 오마코의 ‘심근경색 후 2차 예방’에 대한 적응증 특허 기간이 끝나는 2020년 2월 까지는 오마코의 시장 수성은 가능 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오마코 제네릭은 재심사 만료시점(2011년9월)이 아닌 약 3여년가 지난 지금에서야 발매가 가능하게 되었는데, 이는 천연물 신약에 대한 동등성입증의 어려움과 안정적인 원료 공급처 확보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건일제약은 ‘최선의 방어는 공격’이라는 입장으로 제일약품과 오마코 위임형제네릭 출시를 준비중이다. 오마코와 동일한 원료로 제조되어 동일한 적응증을 확보한 위임형제네릭 ‘시코’는 일반 제네릭과 차별화된 적응증과 품질로 빠른 시장선점과 제네릭 방어를 동시에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특히, 제일약품은 ‘리피토’를 통해 이상지질혈증시장에서 성공한 경험을 갖고 있고 오마코가 스타틴제제와 대부분 병용되고 있는 점을 생각해 볼 때, 건일제약이 파트너로 제일약품을 선택 한 것은 빠르게 시장을 장악할 수 있는 영리한 한 수로 보여진다.
올해 또 하나의 블록버스터인 오마코 제네릭이 출시가 되어 제약 업계는 어느해 보다 더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가운데 오마코 제네릭이 시장에 얼마나 잘 안착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약업계는 건일제약의 이같은 행태에 대해 ‘비상식적 행위’라고 지적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홍보를 위해 기자에게 보도자료를 부탁하는 경우는 많지만, 이런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것은 처음 봤다”며 “건일제약이 위기감을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건일제약은 제일약품과 함께 오마코 위임형제네릭 출시를 준비중이다.

건일제약측은 “제일약품은 ‘리피토’를 통해 이상지질혈증시장에서 성공한 경험을 갖고 있고 오마코가 스타틴제제와 대부분 병용되고 있는 점을 생각해 볼 때, 건일제약이 파트너로 제일약품을 선택한 것은 빠르게 시장을 장악할 수 있는 영리한 한 수로 보여진다”고 자찬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