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항생제’ ‘짝퉁 무좀약’ 만드는 법?
‘가짜 항생제’ ‘짝퉁 무좀약’ 만드는 법?
식약처, 가짜약 18만개 제조업자 검찰 송치 … 도매상 근무 경험 악용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5.02.26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가루 등으로 가짜 약을 대량으로 만든 뒤, 이를 전국 도매상 등에 판매한 30대가 구속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캡슐에 밀가루와 찹쌀가루를 넣어 가짜 약을 만든 뒤 항생제와 무좀약이라고 속여 도매상에 판매한 혐의(약사법상 위조의약품 제조·판매)로 박모(34)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검찰은 이날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아 박씨를 구속했다.

박씨는 지난해 9~12월 자신의 집에서 유명제약회사 A사의 전문의약품인 항생제와 항진균제를 본떠 가짜 약품 18만개를 만든 뒤 이중 1000병(100개 들이)을 1억9000만원을 받고 의약품 도매상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식약처 조사결과, 의약품 도매상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박씨는 의약 소모품 판매상으로부터 빈 캡슐, 약병, 병에 붙일 의약품 표시사항 스티커 등을 구한 뒤 아르바이트생을 동원해 ‘짝퉁 항생제’와 ‘짝퉁 무좀약’을 제조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는 박씨의 집과 박씨가 약품을 판매한 의약품 도매상을 압수수색해 짝퉁 약품을 증거물로 회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