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업계 채용 때 “느그 아버지 모하시노?”
제약업계 채용 때 “느그 아버지 모하시노?”
입사지원서에 가족의 최종학력, 직장, 부서, 직위 등 요구 … 보수적 관행, 무스펙 트렌드 못 따라가
  • 유영민 기자
  • 승인 2015.09.09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을 중심으로 ‘無스펙’ 채용이 늘고 있지만 제약업계에서는 여전히 남의 나라 이야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무스펙 채용은 채용과정에서 직무와 관련 없는 공인어학성적, 자격증, 수상경력, 어학연수, 인턴, 봉사활동 등의 스펙 관련 입력란과 주민등록번호, 사진, 가족관계, 현주소 등의 불필요한 개인정보 입력란을 없애고 실질적인 능력만으로 인재를 선발하기 위한 취지에서 도입됐다.

일부 회사의 경우 이름과 연락처를 제외한 모든 스펙 기재란을 없애기도 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헬스코리아뉴스가 확인한 결과, 대다수 제약사들은 여전히 불필요한 스펙을 요구하고 있었다.

▲ 가족의 출신학교, 직장명, 부서, 직위, 담당업무 등이 표기된 한 제약사의 입사지원서 양식.

특히 가족사항 기재란에는 민감한 사항인 가족의 최종학력과 직장명, 부서, 직위까지 묻고 있으며 일부 기업에서는 주거형태나 월수입을 묻는 경우도 확인됐다.

가족의 배경을 기준으로 직원을 채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현대판 음서제’가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게 하는 대목이다.

▲ 모 제약사 입사지원서에 재산 기재란이 표기돼 있다.

일부 제약사에서는 입사지원서에 지역차별의 요소가 될 수 있는 본적을 기입하도록 하고 있으며 채용비리 의혹을 살 수 있는 추천인란도 두고 있었다.

▲ 채용비리 의혹을 살 수 있는 추천인란도 입사지원서에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또 외모지상주의가 만연한 사회상을 대변하듯 사진이나 나이, 키, 몸무게 등을 요구하는 경우도 비일비재 했다.

인권위는 지난 2003년 발표한 ‘입사지원서 차별항목 개선안’에서 기업들에 지원자의 신체사항이나 가족의 성명·연령·직위·월수입 등 총 36개 사항을 지원서 항목에서 제외하라고 권고한 바 있지만 이는 권고사항으로 강제성이 없다.

한 제약업계 관계자는 “제약업계는 국내 기업 중에서도 보수적인 편이다 보니 최근의 채용 트렌드를 반영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잘못된 관행이라면 조금씩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