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 약국서 수면제 등 빼돌려 판 제약회사 직원 적발
폐업 약국서 수면제 등 빼돌려 판 제약회사 직원 적발
경찰, 향정신성의약품 불법 유통 장애인·약국종업원 등 무더기 입건
  • 손현규 기자
  • 승인 2015.10.2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폐업한 약국에서 수면제 등 향정신성의약품을 빼돌려 판매한 제약회사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제약회사 직원 A(28)씨를 29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폐업한 약국에서 수면제와 식욕억제제 등 마약류로 지정된 의약품 500여 정을 빼돌려 보관하고 있다가 인터넷을 통해 36차례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정된 마약류를 폐기할 때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절차를 대행해주겠다며 폐업 약국에서 마약류를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와 별도로 인터넷을 통해 수면제, 식욕억제제 등을 판매하거나 사들인 혐의로 장애인 B(29)씨와 약국 종업원 C(25·여)씨 등 6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하반신 장애인인 B씨는 정부에서 무상으로 지원받은 수면제 등 마약류 290여 정을 13차례 팔아 생활비로 쓴 것으로 확인됐다.

자살 사이트에서 알게 된 30대 여성 2명은 B씨에게서 산 수면제를 복용해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인터넷에 뜬 수면제 판매 글을 보고 수사에 착수해 이들을 차례로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마약사범들이 필로폰이나 대마초 대신 향정신성의약품을 찾는 경향이 확산하고 있다"며 "온라인을 통한 마약류 유통을 막기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son@yna.co.kr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