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간호사·최옥술 동장, 올해의 간호인 영예
김현아 간호사·최옥술 동장, 올해의 간호인 영예
  • 이우진 기자
  • 승인 2016.02.0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간호협회(간협)은 ‘올해의 간호인’ 수상자로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김현아 책임 간호사와 대전시 온천2동 주민센터 최옥술 동장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올해의 간호인상’은 지난 1년 동안 사회적으로 간호전문직 위상정립에 크게 기여하였거나, 귀감이 될 만한 선행과 봉사활동을 통해 간호정신을 구현한 사람에게 주는 상으로 김 간호사는 지난해 메르스 유행 당시 노출환자들을 2주간 간호했다.

또 최 동장은 충남 공주군보건소와 대전시 서구보건소, 유성구보건소 등에서 34년 8개월간 공직생활을 하는 동안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결핵관리, 방문보건, 모자보건, 예방접종 등의 국민보건향상을 위한 보건의료사업을 수행했으며 대전시 유성구 최초 간호직 사무관에 임명되기도 했다.

한편 올해의 간호인상 수상식은 오는 2월25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간협 제83회 정기대의원 총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