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음파 치료, 강박장애도 고친다?
초음파 치료, 강박장애도 고친다?
  • 이우진 기자
  • 승인 2016.02.02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물치료나 인지 행동치료로도 효과를 얻을 수 없는 심한 강박증상을 가진 환자의 뇌에 초음파를 쬐어 뇌 회로 일부를 차단하면 뚜련한 개선효과가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고집적 자기 공명 영상 유도하 초음파 수술’(MRgFUS)로 불리는 이 치료법은 두개골을 열지 않고 방사선을 조사하는 것이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장진우·정신건강의학과 김찬형 교수팀은 2013년 2~5월 약물치료에 반응을 보이지 않는 강박장애 환자 4명에게 '고집적 자기 공명 영상 유도하 초음파'를 이용한 양측 전피막 절제술(bilateral anterior capsulotomy)을 시행한 결과, 정신사회적 기능평가 수치가 향상됐다고 2일 밝혔다.

연구진은 약 1000개의 초음파 발생 장치를 이용해 뇌에서 강박증상을 일으키는 내포전각 부위 한 곳에 650kHz 출력의 초음파를 조사한 뒤 수술 전·후 6개월에 걸쳐 주기적으로 정신사회적 기능평가, 강박증 평가 척도(Y-BOCS), 우울증 척도(HAM-D), 불안증 척도(HAM-A)를 측정했다.

그 결과, 수술을 받은 환자들은 강박증 평가 척도(Y-BOCS), 우울증 척도(HAM-D), 불안증 척도(HAM-A) 등 모든 측정치가 초음파 수술 전과 비교하여 초음파 수술 후 1주일 후부터 개선됐다.

▲ 환자별 증상개선 정도 그래프.

개선된 상태는 6개월까지 지속됐으며 환자군은 강박장애 증상이 평균 33±10.8%, 우울증상이 68.2±19.8%, 불안증상이 61.1±19.3% 씩 각각 감소했다. 또 초음파 수술과 관련한 합병증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번 연구는 약물에 반응하지 않는 강박장애 환자에게 적용한 초음파 수술의 유용성과 안정성 관련 초기 결과를 처음으로 증명한 것이라 큰 의미를 지닌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장 교수는 “뇌 과학 연구 결과로 뇌의 전두엽과 변연계회로를 연결시키는 내포전각이 강박장애와 연관 됐음을 알게 됐고 이 부위에 초음파를 집중해 열을 가하면 뇌의 회로 일부가 차단돼 강박증상을 개선시키는 원리”라며 “몸 밖의 여러 부위에서 초음파를 쬐는 치료는 절개가 없고 짧은 시간에 종료되기에 부작용이 거의 없으며 통증을 느끼지 않아 전신 마취도 필요 없다. 환자들은 수술 직후 식사를 하고 담소까지 나눌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정신과 분야 국제학술지 ’분자정신의학‘(Molecular psychiatry)지에 최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