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행복하려면 사회 참여 도움줘야”
“암환자 행복하려면 사회 참여 도움줘야”
  • 이우진 기자
  • 승인 2016.02.0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부터 양은주·임재영 교수.

암 환자는 치료와 함께 사회 참여를 위한 지지서비스가 곁들여져야 더욱 큰 행복을 느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양은주·임재영 교수팀은 유방암 수술 후 신체 손상의 회복과 일상 활동 및 사회적 참여 수준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분석한 결과, 신체적 문제보다 사회적 활동 참여 제한으로 인한 삶의 질 저하가 더욱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연구진 병원을 내원한 유방암 환자 191명을 대상으로 유방암 수술 전, 수술 후 3개월·1년·2년에 걸쳐 신체 기능과 일상생활의 변화 정도를 국제기능장애건강분류(ICF, The International Classification of Functioning, Disability and Health)에 따라 나눠 조사했다.

그 결과, 수술 후 시간이 지날수록 신체적인 손상은 나아졌지만 일상생활과 사회적 활동에서의 참여들은 지속적으로 제한받았으며, 이것이 삶의 질 저하를 뚜렷하게 느끼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수술 전후 재활과 치료도 중요하지만 관련 건강 전문가의 도움을 통한 치료시기에 따른 생애주기적인 접근, 일상생활 및 사회적 참여에 대한 지지서비스도 암 회복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지속적이고 만성적인 문제를 예방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양 교수는 “신체 손상을 회복하는 치료 및 재활이 수술 직후부터 이루어지는 만큼, 암환자의 원활한 일상생활 및 사회적 참여를 위한 지지서비스 역시 수술 후 바로 관리되고 2년 이상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암환자의 투병과 회복과정에서 적절한 의료서비스는 물론 가정 및 직장과 같은 사회적 참여 요소와 환자 스스로의 적극적인 노력, 이 세 가지가 조화롭게 이루어져야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재활의학회지인 ‘Archives of Physical Medicine and Rehabilitation’에 개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