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서 난동부리며 협박하던 단체장 구속
병원서 난동부리며 협박하던 단체장 구속
2년전 진료 문제 삼아 상습 협박 … 감정대응 말고 경찰에 신고해야
  • 현정석 기자
  • 승인 2016.12.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한 장애인단체가 진료를 문제삼아 단체로 병원을 협박해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을 뜯어내다 단체장이 경찰에 구속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A병원 관계자는 7일 “얼마 전 장애인 몇 분이 병원에 오더니 다짜고짜 욕하고 기물을 두드리며 난동을 피우길래 무슨 일이냐고 물었더니 2년 전 통증클리닉에서 허리통증 소견서를 받아온 환자분에게 CT를 찍어드렸는데 이제 와서 본인이 간암에 걸렸다고 오진이라며 항의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돈을 달라는 것도 아니면서 수 시간 동안 짜장면까지 시켜먹어가며 온갖욕설과 행패를 부리길래 경찰에 신고해 내보낸 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후에도 찾아와 행패를 부려 그 단체장에게 ‘소견서 대로 CT촬영을 했고 그 이상 촬영하는 것은 의뢰한 통증클리닉의 소견서나 본인의 동의 없이 찍을 수 없다’고 설명했더니 단체장이 ‘암에 걸려 돈이 필요하다’고 하기에 합의금으로 수백만원을 건넸다”고 덧붙였다.

▲ 최근 몇몇 의료기관들이 한 장애인단체로부터 협박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건은 성동경찰서에서 수사중이다.

이 장애인 단체에 당한 의료기관은 A병원 한 곳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통증클리닉인 B병원 역시 이 단체에 시달리다 결국 수천만원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B통증클리닉은 “허리 통증만을 호소한 환자에게 간을 검사할 수는 없었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더 문제가 커지는게 싫어 쉬쉬하고 덮을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현재 이 단체는 다른 병원에서도 협박을 하다 단체장이 성동경찰서에 구속됐다.

A병원 관계자는 “성동경찰서에서 연락이 와 이런 피해를 당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고 추후 증언을 부탁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단체는 광진구, 성동구 뿐 아니라 송파구 등을 돌며 비슷한 수법으로 합의금을 요구했다”며 “이들은 절대 폭행을 하지도 돈을 요구하지도 기물을 파손하지도 않지만 폭행유도에 기물을 두드리며 욕설하는 등 법의 테두리를 교묘히 피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협박을 받을 경우 절대 감정적 대응을 하지 말고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며 “다른 병원들도 피해를 받았지만 쉬쉬하고 있는 곳이 많은 곳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