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다국적사 독점깨는 국산신약 … 제약주권 보인다 다국적사 독점깨는 국산신약 … 제약주권 보인다
line 타병원도 믿고 보내는 방사선융합수술센터의 비결은? 타병원도 믿고 보내는 방사선융합수술센터의 비결은?
line ‘공동 생동 제한’ 이슈에 소규모 제약사들 ‘걱정’ ‘공동 생동 제한’ 이슈에 소규모 제약사들 ‘걱정’
HOME 의료계 영상뉴스
흥분한 전의총 최대집 대표, 단상에 머리 박으며…
  • 이동근·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9.16 23:28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권현 기자]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가 16일 개최한 임시 대의원총회에 상정됐던 의협 추무진 회장 불신임안이 대의원 투표에서 부결되자 전국의사총연합 최대집 상임대표가 머리를 단상에 부딪치며 분노를 표했다.

이날 추 회장의 불신임안은 재적 대의원 232명 중 176명이 임시총회에 참석해 3분의 2 이상 과반수 참석으로 상정됐으며, 중간에 참석한 대의원이 있어 총 투표자는 181명이었다. 하지만 찬성표는 106표에 그쳐 3분의 2 정족수를 채우지 못했다.

▲ 의협 추무진 회장 불신임안이 대의원 투표에서 부결되자 전의총 최대집 상임대표가 분노를 표하고 있다.

이동근·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