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근 의원 “한의학, 치매 진단 할 수 있어야”
인재근 의원 “한의학, 치매 진단 할 수 있어야”
치매국가책임제서 한의학 등 가용 자원 활용 촉구
  • 권현 기자
  • 승인 2017.10.1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복지부 박능후 장관에게 치매국가책임제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한의학의 치매 진단을 허용하는 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복지부 박능후 장관에게 치매국가책임제에 대해 질의하면서 “한의사가 치매 진단에서 배제된 부분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인 의원은 “우리나라는 인구 고령화가 급격히 진행돼 치매 인구도 늘고 있다”며 “국가차원에서 한의학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은 동서양 통합치료를 장려하고 있다”며 “한의사를 활용하지 않는 것은 국가적으로 손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한의학의 치매 진단은 제한적인 상태”라며 “양방, 한방의 갈등 관계 등을 고려해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