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NOAC ‘뺏으려는 자와 지키려는 자’ … 피 튀기는 특허공방 NOAC ‘뺏으려는 자와 지키려는 자’ … 피 튀기는 특허공방
line “국제성모병원 박문서 신부 ‘자회사’ 진상조사해야” “국제성모병원 박문서 신부 ‘자회사’ 진상조사해야”
line ‘녹지국제병원’ 알고보니  ‘박근혜 허가 병원’ ? ‘녹지국제병원’ 알고보니 ‘박근혜 허가 병원’ ?
HOME 건강
죽음에 긍정적이면 더 건강하게 산다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10.13 15:56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긍정적으로 죽음을 바라보는 사람은 건강하게 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암통합케어센터 윤영호 교수팀은 지난해 국내 암환자 1001명, 가족 1006명, 의사 928명, 일반인 1241명 등을 대상으로 죽음에 대한 인식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의사와 비 의사의 시각을 비교하기 위해 암환자·가족·일반인(75.2%, A군)과 의사(63.4%, B군) 등 2개의 군으로 나눠 대상자들에게 ‘죽음과 함께 삶은 끝이다’, ‘죽음은 고통스럽고 두렵다’, ‘사후세계가 있다’, ‘관용을 베풀며 남은 삶을 살아야 한다’, ‘죽음은 고통이 아닌 삶의 완성으로 기억돼야 한다’ 등의 질문을 물었다.

그 결과, A군과 B군 다수는 죽음과 함께 삶은 끝난다고 답했다. ‘죽음은 고통스럽고 두렵다’에 대해선 A군의 58.3%, B군의 45.6%가 그렇다고 답했다. 의사집단인 B군이 A군에 비해 죽음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데, 의사들은 죽음을 자주 목격하기 때문에 죽음이라는 현상을 보다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사후세계가 있다’에 대한 답변은 A군의 54.6%, B군의 47.6%가 그렇다고 말했다. ‘관용을 베풀며 남은 삶을 살아야 한다’(A군 89.8%, B군 93%)와 ‘죽음은 고통이 아닌 삶의 완성으로 기억돼야 한다’(A군 90%, B군 94.1%)에 대해선 모두 그렇다는 응답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런 죽음에 대한 태도는 대상자의 건강상태와도 연관성을 보였다. 죽음은 삶의 끝이고, 죽음은 고통스럽고 두렵다고 말한 응답자는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정신·사회·영적 등의 건강상태가 1.2~1.4배 좋지 못했다.

반대로 사후세계를 믿고, 관용을 베푸는 삶, 죽음을 삶의 완성으로 보는데 동의한 응답자는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정신·사회·영적 등의 건강상태가 1.3~1.5배 좋았다. 즉, 죽음을 긍정적으로 보는 태도는 건강한 삶과 밀접하게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 긍정적으로 죽음을 바라보는 사람은 건강하게 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윤영호 교수는 “이번 연구는 죽음에 대한 긍정적 태도를 키우기 위해선 환자의 돌봄이 의료 측면뿐 아니라 비 의료 부분으로 확대되어야 한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의료진과 사회의 적절한 개입을 통해, 환자의 죽음에 대한 태도를 긍정적으로 바꿔야 하고, 사회도 죽음에 대한 논의를 본격화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호스피스의 날’(매년 10월 둘째주 토요일, 10월 14일)을 기념해, 삶과 죽음에 대한 의미를 널리 알리고 범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며 “호스피스를 적극 이용하고 연명의료에 관한 환자의 생각을 존중하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세계 건강과학(Global Journal of Health Science) 10월호에 게재됐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