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 관절염 환자, COPD에 취약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 COPD에 취약
대조군보다 COPD로 입원한 경우 47% ↑
  • 권현 기자
  • 승인 2017.10.20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류마티스 관절염이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발병 위험을 키울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포토애플=메디포토>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류마티스 관절염이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발병 위험을 높이일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 다이앤 라카유(Diane Lacaille) 박사는 1996~2006년 발생한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 2만4625명과 대조군 2만539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사이언스데일리가 19일 보도했다.

연구 결과,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군은 대조군보다 COPD로 병원에 입원한 경우가 4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라카유 박사는 “최근 염증과 COPD의 연관성에 관련된 연구들이 발표되고 있다”며 “의사들은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게 COPD 초기 증상이 있는지를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 연구결과는 관절염 치료 및 연구(Arthritis Care & Research)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