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약 전문기업 제일약품, 분기보고서 大화제?
수입약 전문기업 제일약품, 분기보고서 大화제?
"희극인가, 블랙코미디인가"…“외국제약사들이 국내시장 잠식하고 있다”…걱정태산?
  • 배병환 기자
  • 승인 2007.05.14 07:5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승수 제일약품 회장
“국내제약시장은 700여개사가 난립, 제네릭(복제약)을 중심으로 과당경쟁을 하고 있으며, 제품력과 연구개발력이 뛰어난 외국계 제약사들의 독자적인 사업강화로 국내제약시장의 잠식이 가속화 되고 있다”(?)

외국제약사가 개발한 수입의약품으로 국내시장에서 매년 큰 수익을 올리고 있는 제일약품의 올해 1분기 보고서가 관심을 끌고 있다.

누가 누구를 말하는 것인지. 외국약으로 안방시장을 공략해 국내 시장 잠식에 일조하고 있는 기업의 보고서라고 보기에는 믿기지 않는 대목이다.

▲ 제일약품 최근 1년간 주식시장 동향
자체 의약품 개발보다 수입의약품 판매에 주력하고 있는 제일약품(회장 한승수)의 미래 가치는 시장에서 어떻게 평가되고 있을까.

14일 이 회사의 보고서에 따르면 제일약품은 올 1분기 비교적 높은 실적을 올렸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612억9342만원) 대비 약 17.20% 성장한 718억3482만원을 달성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78.2% 증가한 38억원을 기록했다.

이러한 성장의 배경엔 외국 기업이 개발한 오리지널 수입약이 있다.

고지혈증치료제 ‘리피토’, 신경병증성통증치료제 ‘뉴론틴’, 간질약 ‘리리카’, 소화성궤양용제 ‘가스트렉스’, 항암제 ‘티에스원’, 혈액 및 체액용약 ‘그라신’ 등.

이 중 세계 1위 제약사인 화이자에 대한 의존도는 절대적이다. 지난해의 경우 리피토(760억원)와 뉴론틴(258억원)으로만 101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전체 매출액(2671억원)의 38.13%를 점유하는 것이다.

◆수입약 빼고 나면 하루아침에 영세제약사

가스트렉스와 티에스원은 일본에서 수입한 제품이다. 따라서 외국약 특히, 화이자 제품이 빠질 경우 하루아침에 영세 하위제약사로 추락할 수 있는 구조다. 간판은 제약사지만 속은 의약품 도매상인 셈이다.

사정이야 어쨌든 제일약품은 명실공히 국내 10대 제약사에 올라있다.

▲ 제일약품 최근 주식거래 동향
그럼에도 시장의 평가는 싸늘하다. 현재 시점에서 기업의 미래가치를 평가하는 밸류에이션은 줄곧 마이너스다. 전문가들이 내다보는 투자의견은 비중축소. 제약사로서의 기대치가 높지 않다는 얘기다.

주가 역시 사정은 같다. 11일 현재 7130원으로 최근 2~3년간 제약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주요 상위제약사들이 보통 4~5만원, 최고 14만원대를 기록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포지티브리스트(보험약선별등재목록), 한미FTA 등 제약업계에 밀어닥칠 파고를 신약 및 제네릭 개발 등으로 극복하겠다.”

제일약품 한승수 회장의 연초 다짐이다. 그의 다짐이 올해 매출 목표(3200억원) 실현에 어떻게 귀결될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길을 터준거지 뭐 2007-09-21 14:30:42
국내시장 확보후 '이제 할일다했으니 국내시장은 우리가 팔게-
뭐 이런 전략이 또 ㅇ 구역에 숨겨두고
지름길을 만들어주는 꼴

히히히히 2007-05-16 10:23:14
난 몰르고있었는 줄알고 가만있었지
뭐 필요한데!
파스 , 리피토, 다줄게 뭐 비단 우리 일만은 아니듯 싶은데
선수끼리 그런걸 딱지고 그랴 쓰벌 에이 파프 한박
쓰 줄꼐

어라 2007-05-14 15:04:29
병원 뒷 닦이 선수들이 이젠 극에 달았군그래
파스있잖아 열라 팔아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