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line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line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HOME 건강
초미세먼지 노출 임산부, 미숙아 출산 위험↑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1.26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임신 중 초미세먼지에 노출된 임산부는 임신 37주가 안돼서 태어나는 미숙아를 출산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국과 호주 공동 연구팀은 2013~2014년 사이 중국 30개 지역에 거주하는 건강한 임산부 130만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로이터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미숙아를 출산한 어머니들의 주소를 활용해 교통량이 많은 곳에서 발견되는 미세먼지 PM1(지름이 1㎛보다 작은 미세먼지) 수치를 측정해 공기의 질이 미숙아 출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분석했다.

분석 결과, 전체 대상자 중 1만5000명(8%)이 미숙아를 출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숙아를 출산한 어머니들은 평균적으로 PM1 수준의 미세먼지 농도 46ug/m3에 노출됐다. PM1 수준의 미세먼지 농도가 10ug/m3씩 증가할수록 이들의 미숙아 출산 위험은 9% 증가했다.

▲ 임신 중 초미세먼지에 노출된 임산부는 임신 37주 미만에 태어나는 미숙아를 출산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의대 수루티 마하린가이아(Shruthi Mahalingaiah) 박사는 “임산부는 대기오염에 노출되지 않도록 외출을 자제해야 할 것”이라며 “외출 시 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있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교통량이 많은 시간을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학저널 소아과학(JAMA Pediatrics)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