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line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line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HOME 건강
숙면 부족 어린이, 성인기 비만 위험↑美 연구팀 “비만, 암 위험 요소 … 올바른 수면 습관, 비만·암 예방해 ”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1.29 00:1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숙면하지 못하는 어린이들은 성인기에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버지니아코먼웰스대학 메시암센터 버나드 퓨멜러(Bernard Fuemmeler) 박사는 미국 어린이 120명(평균 8세)의 수면 양상과 체질량지수(BMI)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헬스데이뉴스가 26일 보도했다.

분석 결과, 수면 시간이 부족하고 수면 질이 떨어지는 어린이들은 그렇지 않은 어린이들보다 성인이 됐을 때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현대 어린이들은 텔레비전이나 컴퓨터, 스마트폰 등으로 인해 수면 부족에 시달리는 경향이 있다”며 “이 같은 수면 방해 요소들은 비만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숙면하지 못하는 어린이들은 성인기에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인기 비만은 암 발생 위험 요소이므로 유년기에 숙면하는 습관이 중요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퓨멜러 박사는 “어린이 비만은 성인 비만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성인 비만은 암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며 “어린 시절 숙면과 비만 예방은 성인기 암 예방과 같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암 연구협회 연례회의(American Association for Cancer Research meeting)에서 발표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