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line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line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HOME 의료계
정신치료 수가 전면 개편 … 인지·행동치료 급여 적용상담시간 길수록 수가 인상 … 가장 낮은 구간은 5% 인하
  • 이순호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1.31 21:44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정신치료에 대한 수가체계를 전면 개편된다. 개인정신치료 상담 시간에 따른 수가 구간이 늘어나, 상담시간이 길수록 수가를 더 많이 받고 가장 낮은 구간에서는 수가가 줄어들 전망이다. 대표적인 정신과 영역의 비급여 항목이었던 인지치료 및 행동치료는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보건복지부는 31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우선 개인정신치료는 기존 기법별 3단계에서 진료시간 10분 단위 5단계 체계로 개편한다. 상담시간이 길어질수록 수가를 인상하되 가장 낮은 단계 수가는 5% 인하하기로 했다.

개인정신치료에 대한 본인부담률을 의료기관 종별로 20%p씩 낮아진다. 이에 따라 앞으로 동네 병·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장시간 상담치료를 받을 경우 기존보다 본인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 정신치료에 대한 수가체계를 전면 개편된다. 개인정신치료 상담 시간에 따른 수가 구간이 늘어나, 상담시간이 길수록 수가를 더 많이 받고 가장 낮은 구간에서는 수가가 줄어들 전망이다. 대표적인 정신과 영역의 비급여 항목이었던 인지치료 및 행동치료는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그동안 표준화된 치료과정이 없고 치료비용은 모두 환자가 부담(비급여)토록 운영되던 인지 및 행동치료에 대해서는 급여를 적용하기로 했다. 기관별로 5~26만 원으로 다양하던 본인 부담금은 의원급 재진 기준 1만6500원 수준으로 저렴해질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정신치료 수가체계 개선안 적용 시 현장에서 장시간 상담치료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법령 개정 및 전산 개편을 거쳐 빠르면 5~6월경부터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순호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