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line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line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HOME 건강
“아동·청소년기 신체활동, 성인기 폐기능 좌우”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2.02 16:06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아동·청소년기에 신체활동을 활발하게 한 사람들은 성인기에 폐기능이 향상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뉴질랜드 오타고대학 호흡기내과 밥 핸콕스(Bob Hancox) 박사는 뉴질랜드 남녀 15세 청소년 및 26세·32세·33세 성인과 덴마크 남녀 9세 아동, 15세 청소년, 21세·29세 성인의 신체능력 및 폐기능을 측정·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UPI통신이 1일 보도했다.

분석 결과, 전반적으로 아동·청소년기에 신체활동을 활발하게 한 사람들은 성인기에 폐용적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여성보다 남성에게서 뚜렷했다.

▲ 아동·청소년기에 신체활동을 활발하게 한 사람들은 성인기에 폐기능이 향상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핸콕스 박사는 “신체활동과 폐기능의 연관성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어린 시절부터 활동적이고 건강한 사람들은 호흡기와 관련된 근육 기능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번 연구결과는 부모들에게 신체활동이 자녀의 건강에 중요한 요소라는 점을 일깨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유럽 호흡기 저널(European Respiratory Journal)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