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line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line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HOME 건강
폐암 환자, 수술 전 운동하면 합병증 48%↓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2.06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수술 전 운동이 폐암 환자의 합병증 발생 위험을 줄이는 데 크게 도움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학 다니엘 스테펜스(Daniel Steffens) 박사는 폐암·간암·식도암·대장암·구강암·전립선암 등으로 수술받은 환자 800명을 대상으로 수술 전 운동이 수술 합병증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UPI통신이 3일 보도했다.

조사 결과, 수술 전 주당 3회씩 걷기 운동과 중량 운동을 평균 2주 동안 꾸준히 한 폐암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폐암 환자들보다 수술 합병증 발생 위험이 48% 낮았다. 퇴원도 3일 먼저 한 것으로 나타났다.

▲ 수술 전 운동이 폐암 환자의 합병증 발생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포토애플=메디포토>

스테펜스 박사는 “폐암 환자가 수술 전 운동을 많이 할수록 합병증 위험이 감소했다”며 “다만 다른 암에 대한 수술 전 운동의 효과는 불분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앞으로 암 환자의 삶의 질과 의료비용 문제 연구 등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스포츠의학 저널(British Journal of Sports Medicine)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