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의협 회장 후보 6인, 온라인 선거운동 ‘눈길’ 의협 회장 후보 6인, 온라인 선거운동 ‘눈길’
line 제약업계 연구소 건설 ‘붐’ … 인기 지역은 제약업계 연구소 건설 ‘붐’ … 인기 지역은
line 제약업계 ‘빅딜’ 둘러싼 기대와 우려 제약업계 ‘빅딜’ 둘러싼 기대와 우려
HOME 건강
폐암 환자, 수술 전 운동하면 합병증 48%↓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2.06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수술 전 운동이 폐암 환자의 합병증 발생 위험을 줄이는 데 크게 도움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학 다니엘 스테펜스(Daniel Steffens) 박사는 폐암·간암·식도암·대장암·구강암·전립선암 등으로 수술받은 환자 800명을 대상으로 수술 전 운동이 수술 합병증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UPI통신이 3일 보도했다.

조사 결과, 수술 전 주당 3회씩 걷기 운동과 중량 운동을 평균 2주 동안 꾸준히 한 폐암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폐암 환자들보다 수술 합병증 발생 위험이 48% 낮았다. 퇴원도 3일 먼저 한 것으로 나타났다.

▲ 수술 전 운동이 폐암 환자의 합병증 발생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포토애플=메디포토>

스테펜스 박사는 “폐암 환자가 수술 전 운동을 많이 할수록 합병증 위험이 감소했다”며 “다만 다른 암에 대한 수술 전 운동의 효과는 불분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앞으로 암 환자의 삶의 질과 의료비용 문제 연구 등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스포츠의학 저널(British Journal of Sports Medicine)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