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성수기 앞둔 ‘비만치료제’ 시장, 올해 판도는?
line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프리미엄 백신 ‘국산화 바람’… 수입 의존도 줄어든다
line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제약업계 폭풍의 핵 떠오른 ‘CSO’
HOME 건강
“고혈압·고지혈증약, 발기부전과 연관성 적어”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2.09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와 발기부전 사이의 연관성이 적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맥마스터대학 필립 조셉(Philip Joseph) 박사는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를 복용하는 남성 2000명을 대상으로 발기부전 여부를 6년 동안 추적·관찰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헬스데이뉴스가 7일 보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대상자들은 고혈압 치료제 ‘칸데사르탄’(candesartan)과 ‘하이드로클로로타이아지드’(hydrochlorothiazide) 및 고지혈증 치료제 ‘로수바스타틴’(rosuvastatin)을 복용했는데, 추적·관찰한 결과 이 약제들과 발기부전 사이 연관성이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와 발기부전 사이 연관성이 적다 연구결과가 나왔다.

조셉 박사는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를 복용하는 남성 환자들은 흔히 발기부전의 원인을 약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는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가 발기부전에 미치는 영향이 극히 적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캐나다 심장학 저널(canadian Journal of Cardiology)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