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의협 회장 후보 6인, 온라인 선거운동 ‘눈길’ 의협 회장 후보 6인, 온라인 선거운동 ‘눈길’
line 제약업계 연구소 건설 ‘붐’ … 인기 지역은 제약업계 연구소 건설 ‘붐’ … 인기 지역은
line 제약업계 ‘빅딜’ 둘러싼 기대와 우려 제약업계 ‘빅딜’ 둘러싼 기대와 우려
HOME 건강
“고혈압·고지혈증약, 발기부전과 연관성 적어”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2.09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와 발기부전 사이의 연관성이 적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맥마스터대학 필립 조셉(Philip Joseph) 박사는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를 복용하는 남성 2000명을 대상으로 발기부전 여부를 6년 동안 추적·관찰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헬스데이뉴스가 7일 보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대상자들은 고혈압 치료제 ‘칸데사르탄’(candesartan)과 ‘하이드로클로로타이아지드’(hydrochlorothiazide) 및 고지혈증 치료제 ‘로수바스타틴’(rosuvastatin)을 복용했는데, 추적·관찰한 결과 이 약제들과 발기부전 사이 연관성이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와 발기부전 사이 연관성이 적다 연구결과가 나왔다.

조셉 박사는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를 복용하는 남성 환자들은 흔히 발기부전의 원인을 약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는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가 발기부전에 미치는 영향이 극히 적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캐나다 심장학 저널(canadian Journal of Cardiology)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