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의협 회장 후보 6인, 온라인 선거운동 ‘눈길’ 의협 회장 후보 6인, 온라인 선거운동 ‘눈길’
line 제약업계 연구소 건설 ‘붐’ … 인기 지역은 제약업계 연구소 건설 ‘붐’ … 인기 지역은
line 제약업계 ‘빅딜’ 둘러싼 기대와 우려 제약업계 ‘빅딜’ 둘러싼 기대와 우려
HOME 산업계
SK케미칼 백신 생산 기술, 사노피 파스퇴르에 판매최대 약 1691억원에 성사, 로열티 추가 가능 … 백신 기술 수출 사상 최대액
  • 이순호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2.12 16:19
  • 댓글 0
   
▲ 경북 안동에 위치한 백신공장 L하우스에서 세포배양 탱크를 활용한 독감백신이 만들어지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SK케미칼은 자체 개발한 ‘세포배양 방식의 백신 생산 기술’을 사노피 파스퇴르가 개발하는 ‘범용 독감백신’에 적용하기 위한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범용 독감백신은 바이러스 사이에 공통으로 존재하는 염기서열을 표적으로 해 다양한 변종 바이러스까지 예방할 수 있는 차세대 독감백신이다.

SK케미칼과 사노피 파스퇴르의 기술 이전 및 라이센스 계약의 규모는 최대 1억5500만불(한화 약 1691억원)로 국내 기업의 백신 기술 수출로는 사상 최대 금액으로 추정된다는 것이 SK케미칼측의 설명이다.

SK케미칼은 1억5500만불을 각 단계별 마일스톤(성과에 따른 기술료) 형태로 받게 된다. 기술 수출 계약 체결과 동시에 1500만불을, 기술 이전 완료 후 2000만불을 받고 이후 추가적인 마일스톤에 따라 최대 1억2000만불을 받는다. 상용화된 제품의 판매에 따른 순 매출액 대비 일정 비율의 로열티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사노피 파스퇴르에 기술 수출한 SK케미칼의 세포배양 독감백신 생산 기술은 기존 방식과 달리 동물세포를 활용해 생산 과정이 빠르고 효율이 우수하다는 것이 SK케미칼측의 설명이다.

SK케미칼은 이 기술을 활용해 2015년 3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출시했고 2016년 세계에서 최초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SK케미칼의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는 출시 이후 3년만에 누적 판매량 1400만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량)를 돌파했다.

사노피 파스퇴르 CEO 데이비드 로우는 “혁신적인 기술의 라이센스를 가져오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범용 독감 예방 백신을 개발하려는 목표에 한걸음 다가서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기술 수출 외에도 SK케미칼은 사노피 파스퇴르와 함께 2014년부터 차세대 폐렴구균백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이순호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