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증후군 극복 방법은?
명절증후군 극복 방법은?
  • 박정범
  • 승인 2018.02.15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명절에는 장거리 이동, 장시간 같은 자세로 요리하기, 서로 간에 스트레스 등 여러 가지로 후유증을 남기는 경우가 많다. 이럴 땐 어떻게 하는게 좋은지 알아보자.

장거리 운전 후에는 스트레칭으로 피로를 풀어주기

귀성길에는 교통체증과 장거리 운전으로 인해서 운전하는 사람은 큰 피로를 느끼게 된다. 또 운전하는 동안 고정되는 자세 때문에 관절도 쑤시고 어깨, 허리, 무릎의 통증을 호소하게 되고 피로감도 심해진다.

운전하는 중간 중간에 휴식을 취해주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휴식을 취해주기 쉽지 않은 상황이거나 휴식을 해도 피로가 잘 풀리지 않는다면 가벼운 스트레칭과 마사지로 근육의 피로를 풀어준다.

과식, 기름진 음식 자제하기

한상 가득히 차려지는 맛있는 음식의 유혹은 참기 힘들다. 나도 모르게 과식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평상시에 비해 갑작스럽게 과식을 하게 되면 위가 비정상적으로 팽창해서 제대로 음식을 소화시키지 못해 소화장애(소화불량)가 생길 수 있다.

과식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고 적정량의 음식물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기름진 명절음식을 섭취한 후에는 과일이나 야채, 녹차 등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먹어 소화를 돕는 것이 좋다.

▲ 서로에게 따뜻한 말 한 마디가 명절증후군을 날려보낼 수 있다. <출처 : 포토애플=메디포토>

가벼운 운동을 중간중간 해주기

잠시 밖에 나가서 가볍게 산책을 하거나 틈틈이 스트레칭등의 신체운동을 해주면 체중증가와 더불어 소화불량도 예방할 수 있다.

명절 후 약 1주일 정도는 일찍 잠자기

피곤한 몸을 위해서 명절 후 1주일 정도는 생활리듬과 몸의 피로를 회복하는 시간을 갖기 위해서 일찍 잠자리에 드는게 좋다. 충분한 수면을 통해서도 명절증후군을 극복할 수 있다.

잠을 충분히 잘 시간이 부족하다면 목욕으로 피로를 풀어주고, 따뜻한 물을 받아서 몸을 담궈 몸에 쌓였던 피로와 노폐물들을 빠져나가도록 해주면 좋다.

명절동안 고생한 서로에게 좋은 말 해주기

불편한 자세로 오랜시간 노동을 한 주부와 남편들은 서로에게 “수고했다, 고생많았다.”와 같은 좋은 말과 함께 손을 꼭 잡아주는 것도 좋은 약이 될 수 있다.

일을 할 때도 주위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즐겁게 하고, 명절 후에 는 스트레칭, 가벼운 운동으로 피로를 푸는 것도 도움이 되며, 충분한 휴식 기간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건강검진센터 박정범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