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37조 블루오션 ‘NASH’ 노려라…개발 경쟁 ‘후끈’ 37조 블루오션 ‘NASH’ 노려라…개발 경쟁 ‘후끈’
line ‘비만치료’로 범위 넓히려는 당뇨치료제들 ‘비만치료’로 범위 넓히려는 당뇨치료제들
line ‘챔픽스’ 제네릭 무더기 허가 … 650억 시장 ‘땅따먹기’ 신호탄 ‘챔픽스’ 제네릭 무더기 허가 … 650억 시장 ‘땅따먹기’ 신호탄
HOME 산업계
GC녹십자 ‘란투스’ 바이오시밀러 도입인도 바이오콘 개발 … 3분기 출시 예정
  • 이순호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3.09 15:52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GC녹십자는 당뇨병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글라지아’(인슐린 글라진)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 허가를 받았다고 9일 밝혔다. GC녹십자는 ‘글라지아’를 올해 3분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글라지아’의 오리지널 의약품은 다국적 제약사 사노피의 ‘란투스’로, 작년 한 해 전 세계에서 46억유로가 넘는 매출을 올린 의약품이다.

인도 제약사 바이오콘이 개발한 ‘글라지아’는 하루 한 번 투여하는 장기 지속형 인슐린이다. 국내 판권은 GC녹십자가 보유하고 있다. 독일과 일본에서 임상 시험이 진행됐으며, 일본에서 지난 2016년 허가돼 시판중이다.

GC녹십자 남궁현 마케팅본부장은 “‘글라지아’는 기존 인슐린 글라진 제품들과의 동등 효과 및 안전성과 더불어 보다 합리적인 가격을 통해 당뇨병 치료에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콘의 글로벌 인슐린 사업 본부장인 시리하스 탐베 수석 부사장은 “이번 바이오콘의 인슐린 글라진 바이오시밀러 식약처 허가는 바이오콘의 기술력과 제조 능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바이오콘은 한국에 합리적인 가격의 치료제를 공급하는 등 당뇨병 치료 방안 마련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순호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