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타이레놀ER·울트라셋ER’ 안전성 서한 베포
식약처 ‘타이레놀ER·울트라셋ER’ 안전성 서한 베포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8.03.13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3일 해열 및 진통에 사용되는 아세트아미노펜 함유 서방형 제제에 대해 유럽 집행위원회(EC)가 위험성이 유익성보다 더 크다고 판단하여 시판허가를 중지한다고 발표함에 따른 안전성 서한을 13일 배포했다.

EC는 아세트아미노펜 함유 서방형 제제가 일반제제와 달리 약물 방출이 서서히 이루어져 용법·용량 등을 준수하지 않는 경우 간 손상 등 위험이 더욱 커질 우려가 있는 반면 이를 해소할 수 있는 적절한 처치방법이 확립되지 않았다며 판매 중지를 결정하였습니다.

다만, 해당 의약품은 미국, 캐나다 등에서 현재 시판되고 있으며, 유럽 의약품청(EMA)도 권장량에 맞게 적절하게 복용하였을 경우 아세트아미노펜 복용으로 인한 유익성이 위험성을 상회하는 것으로 평가했다.

식약처는 해당 의약품에 대한 유럽 외의 국외 사용현황, 향후 조치사항, 국내 사용실태 및 이상 사례 현황 등을 검토하고 전문가 자문 등의 절차를 거쳐 해당 품목에 대한 필요한 안전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또 서방형 제제의 약물 농도 및 유지 시간을 고려해 정해진 용법·용량을 준수할 것을 의약전문가 및 소비자 단체 등에 당부했다.

한편 현재 국내에 허가된 아세트아미노펜 함유 서방형 제품은 한국얀센 ‘타이레놀이알서방정’ 등 18개사 20품목이며, 아세트아미노펜 함유 복합 서방형의약품은 한국얀센 ‘울트라셋이알서방정’(트라마돌 복합제) 등 24개사 45품목이 있다.

단일 서방형 제제의 2016년도 생산실적은 약 317억원이며, 복합 서방형 제제 2016년도 생산실적은 약 381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