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링거인겔하임, 대웅제약 꼴 나나?
베링거인겔하임, 대웅제약 꼴 나나?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08.11.03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최근 다국적 제약회사 베링거인겔하임이 ‘환절기 건강 캠페인’을 전개하려다 제동이 걸렸다. 자사의 감기약 ‘뮤코펙트’의 판매촉진을 위해 약국을 대상으로 ‘감기 가이드북’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하려다 의료계의 반발을 우려, 잠시 가이드 배포계획을 유보한 것. 

이같은 사실을 알게 된 의료계는 “의사들의 진단권을 침해한다”, “의약분업 위반이다” 등등 분기탱천했다. 일부 의사들은 “현재 쓰고 있는 베링거인겔하임 처방약을 다른 것으로 바꾸자”는 주장까지 했다. 

이미 대웅제약, 삼일제약 등이 비슷한 일로 의료계에 사과하고 물러난 상황이어서 베링거인겔하임의 향후 대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대해 베링거인겔하임측은 “캠페인을 진행하지 않았으며, 내부적으로 진행여부를 검토 중”이라며 사태진화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