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와 흡연 함께하면 “치아건강, 죽여줘요”
음주와 흡연 함께하면 “치아건강, 죽여줘요”
  • 이슬기 인턴기자
  • 승인 2008.12.17 14: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임플란트 환자 중 음주와 흡연을 함께 하는 사람의 평균 임플란트 수는 4.63개로 치아 상태가 중증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흡연자의 경우 비흡연자 보다 임플란트 개수가 1.29개나 많은 것으로 조사돼 흡연이 치아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국내의 한 치과병원이 임플란트 환자 224명을 대상으로 ‘음주와 흡연 실태’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15%가 흡연과 음주를 함께 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이중 어느 한가지만 하는 사람도 35.7%에 달했다.

음주 흡연을 함께 하는 사람의 임플란트 수는 평균 4.63개로 한가지도 하지 않는 사람의 평균 임플란트 수인 3.18개에 비해 1.45개나 많았다.

(참조자료 1: 음주흡연자 vs 비음주흡연자 평균 임플란트 수 비교 그래프)


특히 음주와 흡연을 함께 하는 사람 중 4개 이상 임플란트 시술을 받은 중증 환자는 42%나 됐고 흡연만 하는 사람의 경우 12.5%를 기록, 음주와 흡연을 함께 하는 사람들이 치과질환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 눈에 띄는 부분은 비흡연자의 평균 임플란트 수는 3.19개인 반면, 흡연자의 경우 4.48개로 1.29개가 더 많은 것으로 드러나, 흡연이 치아 상실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됐다.

 (참조자료 2: 흡연자 vs 비흡연자 평균 임플란트 수 비교 그래프)


연령대별로는 50대 음주흡연자의 경우 평균 임플란트 개수가 5.31개로 가장 많았다. 이는 20대 젊은 층의 1.5개와 비교했을 때 3.81개나 많은 것이다. 

치과 질환 외에 다른 질환의 동반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33%(75명)가 고혈압, 당뇨병, 알레르기 등을 함께 앓고 있었다. 질환별로는 고혈압 8%(19명), 당뇨병 7%(16명) 등 성인병의 동반 비율이 높았다.

담배를 많이 피우게 되면 치아가 변색된다는 것은 이미 많이 알려진 사실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흡연으로 인해 잇몸을 포함, 전체적인 구강조직에 질환을 유발한다는 사실은 잘 모르고 있다.

흡연을 하게 되면 담배 연기로 인해 구강이 건조해 지고, 니코틴 등의 화학성분이 충치와 잇몸질환을 발생시키기 때문에 임플란트를 고려하고 있다면 임플란트 시술 최소 3주전에 반드시 금연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저는 2008-12-19 17:28:33
전 솔찌기 기사보다 제목이 재밌어서 한 표 행사 했수 ㅎㅎㅎ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