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끼리 경영하는 생선가게?
선수끼리 경영하는 생선가게?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09.01.21 23: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제약협회가 추진중인 ‘의약품 유통부조리 신고센터’가 출범도 전에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운영위원회 구성부터 잘못돼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 제약사 관계자는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꼴”이라며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운영위원회 멤버로 알려진 녹십자와 중외제약은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부당고객유인행위 등으로 각각 9억6500만원, 32억3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으며 2008년7월에는 검찰고발까지 당한 바 있다.

의약품 유통부조리 신고센터 新 가족경영시대 개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hdbal 2009-02-18 23:06:15
dnflskfkdptjsquddmdqjflftndjTek.dnflskfksmsdhosi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