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면 혀 자른다
담배 피우면 혀 자른다
  • 정대홍 기자
  • 승인 2007.06.14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가 담배피운다고 남편이 아내의 혀를 자른 엽기적인 사건이 발생.

미국 미네소타에 사는 랜디 애서르(33)는 지난 9일 아내 멕 런딘(30)의 생일을 맞아 생일 파티를 겸해 술집을 몇 군데 돌며 술을 마신 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런딘의 흡연을 놓고 말다툼을 벌이다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런딘은 이웃주민에 의해 피를 흘린 채 도로변에서 발견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즉각 혀 봉합수술을 받았다.

남편 애서르는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됐다고.

하여간 담배는 백해무익이란게 다시 한 번 증명된 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