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조류독감 걸린 고기 팔아 '대소동'
일본서 조류독감 걸린 고기 팔아 '대소동'
  • 윤은경 기자
  • 승인 2007.06.25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서 조류 인플루엔자가 유행했던 때에 가격이 폭락한 중국산 고기를 홋카이도 토마코마이시의 식품 가공 도매회사 '미트 호프'가 대량으로 구매해 소 등 다진고기에 혼합했다는 사실이 내부 폭로로 드러나 일파만파.

미트 호프의 전 간부가 마이니치 신문에 제보한 바에 따르면 .동사가 원가를 내리기 위해 중국을 방문하여 물건 질에 상관하지 않고 싼 가격의 원료를 구하러 다녔다고 한다.

일본 경찰은 동사 본사와 시오미 공장 등 약 10개소를 부정경쟁 방지법 위반(허위 표시) 용의로 가택 수색 했다.

음식에 대해 그토록 청결하고 까다롲던 일본인들은 이번 사태에 망연자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