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상사 물먹이는 부하 남자 "귀에 말뚝 박은게 아니네"
여자상사 물먹이는 부하 남자 "귀에 말뚝 박은게 아니네"
  • 최연 기자
  • 승인 2007.06.2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여자 상사가 부를 때는 안들리는 척하는 남성 부하직원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있는 여성 상사가 귀담아 들어야 할 자료가 나왓다는데...

이 이야기를 들으면 혹시 여자상사를 '물먹이기' 위해 난청인 척 하는 건 아닐까하는 의심은 바로 사라질 듯. 

난청은 높은 음역에서부터 시작된다. 난청이라 하더라도 일상 대화에는 지장이 없는 경우도 많다. 다만 고주파에 해당하는 자음이 들어간 단어가 잘 들리지 않아 상대방의 말소리 분간이 어렵거나 여자 목소리가 상대적으로 더 안들리게 된다.

고주파 단어는 ㅊ, ㅋ, ㅌ, ㅍ 같은 격음과 ㅎ이 들어간 단어이며, 일상 생활에서는 새소리나 휘파람소리, 전자렌지 등의 타이머가 다 돌아갔을 때 '띡'하고 나는 소리, 교통카드를 인식하는 '삑' 소리가 고주파에 해당한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