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성각결막염 의사환자 전년 동기 대비 66.5% 증가
유행성각결막염 의사환자 전년 동기 대비 66.5% 증가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08.2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92개 안과의원을 대상으로 안과감염병 표본감시를 진행한 결과, 유행성각결막염 의사환자 분율이 최근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유행성각결막염 의사환자 분율은 2018년 33주(8월12일~18일) 41.3명(외래환자 1000명당)으로 전년 동기간(33주  24.8명) 대비 166.5%에 달했으며, 30주(7월22일~28일) 이후 지속적으로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33주의 연령별 의사환자 분율은 0~6세가 124.7명(외래환자 1000명)으로 가장 높았고, 7~19세 69.3명, 20세 이상이 31.2명이었다.

질본에 따르면 유행성각결막염은 접촉을 통해 쉽게 전파되며, 매년 가을까지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므로,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 단체생활을 하는 시설에서는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올바른 손씻기를 생활화하고, 씻지 않은 손으로 눈과 얼굴을 만지지 않는 것이 중요하며, 단체생활을 하는 시설에서는 수건, 베개, 안약, 화장품 등 개인용품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지 않아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