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쯔쯔가무시증 등 주의해야
가을철, 쯔쯔가무시증 등 주의해야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09.0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5일, 폭염과 집중호우 이후 농작업과 야외활동 시 가을철에 주로 발생이 증가하는 진드기 매개감염병[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설치류 매개감염병(렙토스피라증, 신증후군출혈열)등 가을철 감염병 예방을 위해, 국민들에게 농작업및 야외활동 시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질본에 따르면 쯔쯔가무시증은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가을철에 발생하므로,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고열, 두통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나 가피(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부위에 나타나는 검은 딱지)가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쯔쯔가무시증을 매개하는 털진드기. 왼쪽부터 '활순털진드기', '대잎털진드기'.
쯔쯔가무시증을 매개하는 털진드기. 왼쪽부터 '활순털진드기', '대잎털진드기'.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가을철(9~10월)에 환자 발생이 증가하므로 농작업, 야외활동 후 진드기에 물렸는지 꼼꼼하게 확인하고, 진드기에 물린 것이 확인되면 진드기를 안전하게 제거하고 소독을 실시해야 한다.

또 고열과 구토, 설사, 복통, 메쓰꺼움 등의 소화기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신속한 검사 및 진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집중호우와 태풍 이후에 복구작업 또는 농작업을 할 때에는 오염된 물 접촉, 상처를 통해 설치류 매개 감염병인 렙토스피라증 환자 발생 증가 가능성이 있으니,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동물의 소변에 오염 가능성이 있는 물(특히 고여 있는 물 등)에서 작업할 때는 피부 노출이 일어나지 않도록 반드시 작업복(장화, 장갑 등)을 착용해야 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을 매개하는 작은소피참진드기. 사진 위는 '작은소피참진드기' (눈금한칸: 1㎜, 왼쪽부터 암컷, 수컷, 약충, 유충), 아래는 진드기 채집기에 붙어 있는 참진드기.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을 매개하는 작은소피참진드기. 사진 위는 '작은소피참진드기' (눈금한칸: 1㎜, 왼쪽부터 암컷, 수컷, 약충, 유충), 아래는 진드기 채집기에 붙어 있는 참진드기.

쥐 등의 설치류를 통해 전파되는 감염병인 렙토스피라증과 신증후군출혈열도 가을에 조심해야 하는 질환이다.

렙토스피라증은 렙토스피라 균에 감염된 동물의 소변에 오염된 물을 통해 피부 상처 등이 노출되어 감염되고, 신증후군출혈열은 감염된 설치류에서 분변, 오줌, 타액 등으로 바이러스가 배출된 후 건조된 바이러스가 사람의 호흡기를 통해 전파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