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 간염환자 약 복용 거르면 간암 발생 3배↑
B형 간염환자 약 복용 거르면 간암 발생 3배↑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8.09.2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B형 간염환자가 약 복용을 거르면 간암 및 간경변 발생이 3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울산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박능화, 신정우, 정석원 교수팀은 B형 간염 바이러스 치료제의 하나인 엔테카비어를 10년 이상 장기간 복용한 환자 894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복약순응도가 낮을수록 간암 및 합병증이 높아지는 것을 밝혀냈다고 21일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연구결과 처방된 약을 90%이상 빠지지 않고 복용한 환자(복약순응도 90% 이상)와 비교했을 때 90% 이하로 복용한 환자에서 간암 발생 및 간경변증 합병증 발생이 각각 3배 정도 높았다. 특히 사망률은 약 5배 정도 높았다.

이런 현상은 복용 순응도가 70%이하로 떨어진 환자에서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복약순응도가 90%이상인 환자에 비해 70%이하로 복용한 환자에서 간암과 간경변증의 합병증이 약 4배정도 많이 발생했으며 사망률은 약 7배가량 높았다.

특히 만성 간염에서 간경변증으로 진행한 환자에서 복약 순응도가 낮을수록 간암 발생 및 사망률이 더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로 만성 B형 간염환자에서 올바른 약 복용이 간암, 합병증 발생 및 사망률에 매우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밝혀졌으며, 간경변증으로 진행한 환자에서 병이 진행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복약 순응도가 더욱 중요하다는 것을 입증했다”며 “환자 개개인이 병의 진행을 막기 위해 약을 임의로 중단하거나 중간에 빼먹지 않고 처방에 맞게 약을 잘 복용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의료진도 환자의 복약지도를 철저히 하여 복약 순응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간암을 비롯한 간질환의 가장 중요한 원인인 B형간염의 치료 및 관리를 위해서는 경제 및 사회적 비용이 소요되며 부담이 큰 질병이니 만큼, 평소 체계적인 건강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소화기학회잡지 7월호에 게재됐으며, 생물학연구정보센터의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에도 등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