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성인 커피 섭취량 우유의 5배"
"한국 성인 커피 섭취량 우유의 5배"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8.11.22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성인이 마시는 커피의 양이 우유의 5배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 성인이 마시는 커피의 양이 우유의 5배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기자] 국내 성인이 마시는 커피의 양이 우유보다 5배나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특히 탄산음료와 비교했을 때 커피를 마시는 양은 10배 이상 많았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청암대 치위생과팀은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성인 3600명의 음료섭취 실태를 조사, 분석했다.

국내 성인의 각종 음료 섭취빈도를 주(週) 단위로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이 섭취하는 음료는 커피였다. 매주 평균 11.5회나 마셨다. 커피는 ‘1일 2회’(23.4%), ‘1일 3회’(22.8%) 마시는 사람도 많았다. 커피 다음으로 즐기는 음료는 우유(2.2회)ㆍ탄산음료(1회)ㆍ차(0.8회)ㆍ과일주스(0.6회) 순이었다. 주당 섭취 횟수가 우유는 커피의 1/5, 탄산음료는 1/11.5 수준이었다.

선호음료는 연령대별로 달랐다. 커피는 30~49세, 과일주스ㆍ탄산음료ㆍ우유는 19~29세에서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커피의 섭취빈도가 직장인이 많은 30~49세에서 높은 것은 커피의 카페인을 이용해 잠에서 깨거나 집중력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마시기 때문으로 여겨진다”고 분석했다.

흡연하는 사람은 커피ㆍ탄산음료를 더 많이 마셨다. 흡연자의 커피ㆍ탄산음료 섭취 횟수는 각각 주(週) 15.3회ㆍ1.4회로, 비흡연자(각각 9.2회ㆍ1회)보다 많았다. 반대로 우유의 섭취빈도는 비흡연자가 2.2회로, 흡연자(1.7회)보다 잦았다. 과일주스ㆍ탄산음료는 우식(충치)영구치를 많이 보유할수록 섭취빈도가 높았다.

연구팀은 “구강건강의 향상을 위해선 산성음료ㆍ가당음료의 섭취빈도는 줄이고, 우유를 더 마실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음료섭취실태와 구강건강상태의 연관성 연구)는 한국치위생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