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환자 한국 의료 만족도 90.5점
외국인환자 한국 의료 만족도 90.5점
2018년도 외국인환자 만족도 조사 결과, 한국 의료에 대한 만족도 90.5점 달성

한국의료 선택 시 가장 중요한 요소 ... "의료 기술, 의료진의 명성, 외국어 서비스 순"
  • 이민선 기자
  • 승인 2019.03.0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민선 기자] 우리나라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은 외국인 환자들이 의료서비스에 매우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에서 지난 해 국내 입원 또는 외래진료를 받은 외국인 환자 1200명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도 외국인환자 만족도 조사' 결과, 한국의료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는 90.5점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조사 항목으로는 한국의료이용목적 및 현황, 의료서비스 만족도, 관광서비스 만족도 등 7개 영역 총 90문항이었다. 조사대상은 러시아 22.5%, 중앙아시아국가(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7개국) 17.9%, 중국 15.8%, 미국 13.0%, 몽골 11.5%, 일본 9.5%, 동남아 5.2%, 중동 4.6% 순이었다.

응답자 중 93.3%는 다시 한국 의료기관을 이용할 의향이 있으며, 다른 사람에게 추천하겠다는 비율 역시 94.8%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 외에 이번 조사의 주요 결과로 외국인 환자가 한국의료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는 의료 기술(41.5%), 의료진의 명성(18.4%), 외국어 서비스(13.0%) 등의 순이었다.

한국 의료기관 선택 경로도 가족 및 지인 추천(55.2%)이 가장 높았고, 인터넷 검색(17.1%), 병원 추천(16.1%) 등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인 요소 중에서는 직원 서비스(92.7점)와 병원 편의(92.3점)가 가장 높았다. 반면, 진료비(85.8점), 의사소통 및 환자존중(89.8점)에 대해서는 만족도가 다소 낮게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김혜선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환자는 2017년 기준으로 약 32만 명에 이르며, 앞으로도 보다 많은 외국인환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관련 종사자 및 전문가 자문을 거쳐 외국인환자 대상 의료서비스 개선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조사에 참여한 기관에는 결과분석 보고서를 제공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난 부분을 자체적으로 보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