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베트남 시장 정복 본격화
대웅제약, 베트남 시장 정복 본격화
최대 제약사 ‘트라파코’社와 현지 사업 킥오프 미팅
연내 1차 기술이전 완료 ... 2021년부터 현지 생산 유통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9.03.14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베트남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팔을 걷어 붙였다. 이 회사는 지난 2017년 지분인수한 베트남 최대 제약사 트라파코(Trapaco)社와 본격적인 기술 이전과 현지생산을 위한 킥오프(Kick-off) 미팅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기술이전과 생산으로 트라파코社는 전문의약품(ETC) 분야의 기술을 보완할 수 있고, 대웅제약은 베트남 현지 입찰그룹에 진입할 수 있게 됐다.

대웅제약은 우루사를 포함해 트라파코社의 신공장에서 생산 공급이 가능한 8개 제품을 선정하고 원료소싱, 장비구입, 분석기술법 이전, 시험생산 등을 포함한 생산기술 이전을 2019년 완료하고, 2021년부터 제품 판매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트라파코社는 대웅제약 제품의 영업, 마케팅 조직을 신설하고 베트남 현지 생산과 판매 유통 전반을 담당하게 된다.

지창원 대웅제약 본부장(왼쪽)과 마(MR. Mã) 트라파코社 최고경영자가 기술이전 킥오프 미팅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창원 대웅제약 본부장(왼쪽)과 마(MR. Mã) 트라파코社 최고경영자가 기술이전 킥오프 미팅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서 대웅제약은 지난 2017년 11월 트라파코社의 일정 지분을 인수하고 2018년 5월 전략적 제휴(MOU) 체결을 통해 제품생산, 의약품유통, 연구 및 개발에서 상호협력을 결정한 바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은 각국의 문화, 환경, 제도 등 전반적인 환경과 트렌드를 반영해 현지화를 추진하는 사업구조 혁신을 위해 ‘현지시장 지배력 강화’를 집중 추진해 왔다”며, “베트남은 자국산업 보호정책에 따라 현지 생산업체에 가장 높은 비중을 주는 입찰규제를 시행 중이어서, 이번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베트남에서의 다양한 품목을 현지 생산하여 로컬입찰그룹을 통해 판매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MR. Mã) 트라파코社 최고경영자는 “한-베트남 기술이전은 경영진 뿐 아니라 모든 이사회와 주주들이 주목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프로젝트로 향후 시장 발전 가능성이 큰 ETC 제품의 기술이전으로 트라파코사의 성공적 사업 창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지난 2018년 지분인수한 베트남 최대 제약사 트라파코(Trapaco)社와 본격적인 기술 이전과 현지생산을 위한 킥오프(Kick-off) 미팅을 진행했다.
대웅제약은 지난 2018년 지분인수한 베트남 최대 제약사 트라파코(Trapaco)社와 본격적인 기술 이전과 현지생산을 위한 킥오프(Kick-off) 미팅을 진행했다.

2018년 시장조사기관 BMI에 따르면 베트남의 제약시장은 약 9,300만명의 인구시장을 바탕으로 2016년 약 47억달러(5조1,935억원)를 기록했다. 오는 2020년에는 70억달러(7조 7,35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베트남에 의약품을 수출하고 있는 국내 제약사는 약 65개로 규모는 2000억원에 이르지만, 현지 대형 상장제약사의 지분을 인수하고 이사회의 멤버로 참여하며 현지 기술이전과 생산을 하는 제약회사는 대웅제약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