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염은 성병인가?
전립선염은 성병인가?
  • 유지형 교수
  • 승인 2019.03.25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지형 교수(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비뇨의학과)

[헬스코리아뉴스 / 유지형 교수] 전립선은 남성에게만 있는 기관으로 방광 아래쪽에 붙어 있으며, 방광에서 내려가는 요도를 둘러싸고 있는 기관이다. 전립선은 샘조직과 섬유근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전립선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샘조직에서 정액의 일부인 전립선액을 분비한다. 전립선의 기능은 명확하지는 않지만 정액의 약 30%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정자의 운동성과 수정 능력에 관여한다.

전립선 질환은 중장년층 이상에게서 자주 발병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도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어 전립선의 건강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전립선 질환 중에서도 전립선염은 남성의 절반가량이 한 번 이상 겪는다고 할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2016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약 24만명이 전립선염으로 병원을 방문했다고 한다. 전립선염에 대해 알아보자.

 

전립선염, 성관계 통해 감염되나?

전립선염을 발생시키는 감염 경로 중에 성관계가 흔하기는 하지만, 이외에도 다양한 경로로 전립선염이 발병할 수 있다. 심지어 성적 경험이 전혀 없는 청소년에게서 발병하는 경우도 있다. 성관계는 전립선염을 일으키는 감염 경로 중 하나일 뿐 주된 원인이라고 할 수 없으며 따라서 성병으로 분류하지 않는다.

 

전립선염, 부인에게도 전염될까? 

요도염을 앓은 적이 있거나 최근에 부적절한 성관계를 가진 적이 있다면 성병균에 감염되었을 수 있으므로 우선 정확한 소변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좋다. 소변 검사에서 세균이 음성으로 나왔다면 염증이 전립선에만 국한되어 있다는 것이므로 배우자나 연인에게 옮길 가능성이 없어 성관계를 가지는 데는 상관이 없다.

일반적으로 전립선염이 있다고 하여 정자의 이상으로 기형이 발생하지는 않으므로 임신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증상에 따라 전립선염의 종류가 다른가?

전립선염의 증상은 미국국립보건원의 분류에 따라 나눌 수 있다. 전립선염의 진단은 각 군마다 조금씩 다르며 직장수지검사를 기본으로 하는 신체검사가 가장 중요하다.

▲ 1군=급성세균성전립선염 : 갑자기 오한, 발열, 요통, 회음부 및 직장 통증, 갑작스럽고 강한 요의를 느끼면서 소변이 마려우면 참을 수 없는 요절박, 빈뇨, 배뇨곤란, 갑자기 소변이 막히는 급성요폐 등의 증상이 발생하며 권태감, 근육통, 관절통 같은 전신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 2군=만성세균성전립선염 : 배뇨곤란, 요절박, 빈뇨, 야간뇨, 회음부 통증 및 불편감, 하부허리통증 등이 만성적으로 발생한다.

▲ 3군=만성비세균성전립선염 및 만성골반통증증후군 : 주로 골반 부위 즉 회음부나 성기 윗부분인 치골상부의 통증 및 불편감, 사정 시 통증 등이 주요 증상이다.

▲ 4군=무증상염증성전립선염 : 증상이 없으나 여러 다른 검사에서 우연히 전립선염이 진단된 경우다.

성인 남성이라면 누구에게나 발병할 수 있을 정도로 흔한 전립선염은 배뇨 장애뿐만 아니라 성기능에 문제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진료를 받고 정확한 원인을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무엇보다 전립선염은 재발이 잦은 질환이므로 초기에 치료를 하여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