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장사 잘한 '알짜 제약사' 1위는 어디?
2018 장사 잘한 '알짜 제약사' 1위는 어디?
메디톡스, 셀트리온 제치고 영업이익률 선두 ... 41.33% : 38.87%

20% 이상 기업 5곳, 15%~20% 기업 7곳, 10~15% 기업 12곳
  • 이민선 기자
  • 승인 2019.04.05 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톡스는 지난해 41.33%의 영업이익률로 85개 제약사 중 가장 높은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메디톡스는 지난해 상장 85개 제약사 중 가장 높은 영업이익률(41.33%)을 기록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민선 기자] 메디톡스가 셀트리온을 제치고 영업이익률 1위를 차지했다. 영업이익률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장사를 잘 했다는 얘기다. 

헬스코리아뉴스가 상장 제약사 85곳의 지난해 개별 기준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메디톡스는의 영업이익률은 41.33%에 달했다. 전년(49.38%)보다 8.05%p 하락한 수치이지만, 셀트리온과 약 2.5%p 차이를 보이며 선두를 차지했다.

지난 2017년 가장 높은 영업이익률(60.22%)을 자랑했던 셀트리온은 전년보다 21.35%p나 하락한 38.87%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며 2위로 내려앉았다.

메디톡스와 셀트리온 모두 매출액 증가폭보다 매출원가와 판관비 증가폭이 커 영업이익률이 하락했다. 특히 셀트리온은 판관비가 전년보다 75% 이상 증가한 탓에 영업이익률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메디톡스의 매출액은 1864억원으로 전년(1679억원) 대비 185억원(11%) 증가했다. 매출원가는 533억5113만원으로 전년(342억4823만원)대비 약 190억원, 판관비는 560억3028만원으로 전년(507억2843만원) 대비 약 43억원 증가했다. 

셀트리온은 전년(8289억원)보다 약 330억원(4.0%) 늘어난 8619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매출원가는 3491억원으로 전년(1999억원) 대비 1492억원, 판관비는 1779억원으로 전년(1229억원) 대비 550억원 증가했다. 매출원가와 판관비 증가폭(2329억원)이 매출 증가폭(330억원)의 7배에 달한 것이다.

셀트리온의 뒤를 이어 삼진제약(22.90%), 대한약품(22.82%), DHP코리아(21.59%) 등 3개 제약사는 20% 이상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이 15% 이상~20% 미만인 제약사는 부광약품(17.94%), 유나이티드제약(17.81%), 환인제약(17.68%), 비씨월드제약 (17.12%), 대한뉴팜(16.75%), 휴온스(15.31%),  테고사이언스(15.12%) 등 총 7곳이었다.

영업이익률이 10% 이상~15% 미만인 제약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10.39%), 동국제약(13.64%), 대원제약(11.18%), 알보젠코리아(12.14%), 경동제약(14.22%), 대정화금(12.52%), 삼아제약(13.98%), 파마리서치(13.07%), 휴메딕스(12.98%), 한국유니온(14.23%), 신일제약(11.30%), 녹십자셀(14.00%) 등 12곳이었다.

이들 24개 제약사를 제외한 나머지 61개 제약사는 영업이익률이 10% 미만이었다. 이 중 영업이익률이 적자로 돌아섰거나 적자가 지속돼 마이너스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제약사는 전년(15개 제약사)보다 7곳이 늘어난 22개사로 집계됐다.

지난해 85개 제약사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0.14%로, 전년(5.81%)보다 크게 줄었다. 영업이익률이 큰 폭으로 떨어진 제넥신(-295.65%) 등 일부 제약사의 영향이 컸기 때문이다.

참고로 기업분할 또는 결산일 변경으로 1년치 실적이 온전히 반영되지 않은 제일약품, 유유제약은 분석 대상에서 제외했다. 한 개 법인에서 화학과 제약 사업을 같이 하는 SK케미칼과 LG화학도 집계하지 않았다.

2018년 상장 제약사 영업실적(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개별기준, 기업분할·결산일 변경 제일약품·유유제약 제외)
2018년 상장 제약사 영업실적(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개별기준, 기업분할·결산일 변경 제일약품·유유제약 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